[공식발표] 삼성, SNS 논란 신동수 방출…동조 3인도 징계 철퇴

[스타뉴스 한동훈 기자]

/사진=삼성 라이온즈 홈페이지 캡처

삼성 라이온즈가 SNS서 막말로 논란을 일으킨 내야수 신동수를 자유계약선수로 방출했다.

삼성은 7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신동수를 방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와 함께 신동수의 댓글에 동조한 선수 3명에게도 내부 징계를 내렸다.

삼성은 “사안 인지 후 사실 확인을 거쳐 KBO 클린베이스볼센터에 알렸다. 7일 오전 자체 징계위원회를 열었다. 물의를 빚은 SNS 내용의 심각성을 감안해 단호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신동수에게 동조한 투수 황동재, 내야수 김경민, 내야수 양우현이 징계를 받았다. 구단 내규에 따라 황동재는 벌금 300만 원과 사회봉사 80시간, 김경민은 벌금 300만 원과 사회봉사 40시간, 양우현은 벌금 200만 원 처분을 받았다.

삼성은 “이번 선수 SNS 논란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하며, 기존 선수단 대상 SNS 및 윤리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 사죄했다.

카지노사이트 한동훈 기자 dhh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