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객마저 외면한 위기의 재래시장…되살린 ‘신의 한수’

지난해 매출 20% 뛰어오른 문경중앙시장 화제
2019년 온라인 활성화 위해 ‘장보기·배송서비스’ 도입
코로나19로 1년만에 회원 2000명 확보…점포 매출 20~30% 뛰어
오미자차, 절임배추 등 특화상품 출시 “온라인시장 확대할 것”

문경중앙시장 장보기·배송콜센터 직원이 비대면 드라이브스루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차량에 결제가 완료된 상품을 싣고 있다. 문경중앙시장 제공


경북 문경시 문경중앙시장은 석탄산업이 호황이던 1980년대 말까지 전성기를 누렸던 문경 유일의 상설 재래시장이다. 1990년대 들어 석탄산업 쇠퇴와 함께 상인 노령화 및 원도심 공동화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매출이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시장을 대표하는 특화상품이 부족해 문경을 찾는 관광객마저도 외면하는 곳이었다.

문경중앙시장에 다시 활기가 돌기 시작한 건 2019년 말부터다. 정보기술(IT)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장보기·배송서비스가 도입되면서 상품을 포장하고 상·하차하는 상인들로 분주해졌다. 드라이브스루 판매시스템이 구축되면서 전통시장을 직접 찾는 젊은 고객의 발걸음도 늘었다. 지난해 문경중앙시장의 매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20% 이상 뛰었다.

드라이브스루 90%는 20·40 젊은층 고객

문경중앙시장 상인회는 2019년 `온라인 활성화` 사업을 통해 시장 활성화에 나섰다. 온라인·모바일 방식에 익숙한 젊은 고객층의 유입을 늘려 전통시장 고객층 확대와 활력 증진을 동시에 달성하는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업에 필요한 비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특성화시장 육성사업` 예산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상인회는 2019년 10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네이버 밴드를 통한 장보기·배송서비스를 도입했다. 밴드 게시판에 게재된 상품 소개 게시물에 소비자가 주문 댓글을 달면 퇴근 시간에 맞춰 상품을 배송하도록 했다. 또 장보기·배송콜센터를 지난해 1월 개설해 전화로도 상품 주문이 가능하도록 했다.

지난해 중순부터는 전통시장에선 보기 드문 `드라이브스루` 판매 방식을 선보였다. 장보기·배송서비스가 지원되지 않는 먼 거리의 읍·면 지역 고객들이 SNS 및 전화 등으로 상품을 주문하고 정해진 시간에 배송센터에서 물건을 수령하는 방식이다. 운전석에서 상품 수령장소에 마련된 QR코드 배너를 통해 결제가 가능하다. 제로페이, 모바일 온누리 상품권 등 다양한 결제 방식을 제공하고 있다. 장보기·배송콜센터 직원이 결제가 완료된 상품을 트렁크에 실어주는 서비스까지 제공된다.

한 시민이 문경중앙시장 드라이브스루 상품수령 장소에 마련된 QR코드를 통해 상품을 결제하고 있다. 문경중앙시장 제공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문경중앙시장의 온라인 활성화 사업은 곧바로 톡톡한 성과를 냈다. 비대면 쇼핑이 늘면서 장보기·배송서비스 가입자 수는 지난해 3월 1300명을 기록한 데 이어 11월에는 2100명으로 증가했다. 장보기·배송서비스 가입 회원의 60%, 드라이브스루 이용고객의 90%는 20~40대일 만큼 젊은 층을 전통시장으로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

문경중앙시장은 장보기·배송서비스를 통해 하루 평균 120만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지난해 2억7000만원의 신규매출을 창출했다.

민대식 문경중앙시장 특성화시장 사업단장은 “장보기·배송서비스 참여업체는 평균 20~30% 매출 상승효과를 거뒀다”며 “젊은 소비층을 겨냥한 소포장 꾸러미 상품, 밀키트 등 다양한 상품 개발로 경쟁력을 높인 전략도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지역 특산물로 온라인 유통 확대”

문경중앙시장 상인회는 평균 연령 60세를 웃도는 시장 상인들이 온라인·모바일 구매 방식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네이버 밴드를 통해 장보기·배송서비스를 기획·운영했다. 새로운 플랫폼을 개발하는 대신 친숙한 플랫폼을 활용한 데다 특성화시장 사업단을 주축으로 1:1 개별 방문 컨설팅 및 교육을 통해 상인들의 디지털 활용 역량을 강화했다.

또 문경시청 직원을 중심으로 전개된 `장보고 퇴근하자` 캠페인이 초기 사업 정착에 힘이 됐다. 사업 초기 문경시청 직원의 구매 비중은 60% 수준이었으나 일반 회원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현재 시청 직원의 구매 비중은 10%까지 내려왔다.

문경중앙시장은 지난해 9월부터 지역 오미자 생산농가와 협업해 개발한 공동브랜드 `새로오미` 제품을 장보기·배송서비스 및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전국에 판매하고 있다. 지역 특산물인 배추를 활용해 절임배추 브랜드 `맛나지여`를 내놓는 등 온라인·모바일 채널을 기반으로 한 신규 사업 창출에 공을 들이고 있다.

최원현 문경중앙시장 상인회장은 “지역 농가에서 생산하는 오미자, 배추 등 특산물을 1차 가공함으로써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시장의 고유브랜드로 상품경쟁력을 높여 온라인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우리카지노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 한경 고품격 뉴스레터,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
▶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