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욱하고 자만했다…잘 지내길” 유승준 저격글 삭제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작곡가 김형석이 미국 국적 가수 스티브 유(한국명 유승준) 관련 논란에 대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형석은 21일 자신의 SNS에 “욱했다”면서 “밤새 뒤척이다 좀 가라앉고 나니 답답함과 안타까움. 그 마음을 헤아려 보면 큰 상처일텐데 내 생각만 했다”고 운을 뗐다.

김형석은 이어 “정죄함은 나의 몫이 아닌데 자만했다. 이성보다 순간 감정이 앞선 내 탓이다”며 “각자가 보는 세상은 때론 공평하지 않고 흔들린다 하더라도 정말 정말 잘 지내기 바란다”고 덧붙이며 전날 작성한 글을 삭제했다.

삭제한 글에는 “내 노래 불러주고 동생으로 맺은 인연이라 사실 그동안 좀 안쓰럽다 생각했다. 지금 보니 내 생각이 틀렸네. 자업자득 잘 살아라”라는 내용이 담겨 있어 화제를 모았다. 김형석은 해당 글이 지칭하는 대상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타이밍상 자신의 입국을 불허하는 내용이 담긴 법안 발의에 분노한 유승준의 폭주 이후 올라온 글이라는 점에서 김형석이 유승준을 저격한 것이라는 분석이 다수를 이뤘다.

김형석은 과거 유승준의 히트곡 ‘나나나’ ‘슬픈침묵’ 등을 작곡한 인연이 있다.

모바일바카라 psyon@mk.co.kr

▶ 이경실 “과거 최병서가 현금 보여주며 대시”

▶ 최경환 아내 박여원, 불륜녀 소문 고백하며 `눈물`

▶ 유승준 정치발언 폭주에 김형석 “잘 살아라”

▶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약혼한다…상대는 누구?

▶ `논문표절` 홍진영 사과했지만…더 큰 문제가 남았다

[매일경제 모바일 서비스 | 페이스북] [매일경제 구독신청] [오늘의 매일경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