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너 찍었는데’…레반도프스키에 외면당한 호날두

FIFA 올해의 선수 투표서 엇갈린 선택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뮌헨)를 선택했지만, 레반도프스키는 호날두를 외면했다.

레반도프스키는 18일 오전(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의 국제축구연맹(FIFA) 본부에서 온라인으로 열린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20’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10년 넘게 세계 정상급 골잡이로 활약한 레반도프스키는 이 상을 지난 10여 년간 양분하다시피 해온 호날두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를 제치고 처음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FIFA는 각 회원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미디어, 팬 투표 결과를 각각 다르게 가중치를 두는 방식으로 합산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FIFA는 시상식 뒤 감독, 주장, 기자들이 어떤 선수에게 투표했는지 세부 내역도 공개했다.

[AFP=연합뉴스]





수상의 영예를 안은 레반도프스키(52점·폴란드)와 2, 3위에 자리한 호날두(38점·포르투갈), 메시(35점·아르헨티나) 모두 자국 대표팀 주장이어서 투표권이 있었다.

화상회의 방식으로 시상식에 참석한 호날두는 다소 불편한 표정을 지었는데, 투표 세부 결과를 보면 그럴 만했다.

호날두는 1순위로 레반도프스키를 뽑았다. 2순위에는 메시를, 3순위에는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PSG)의 이름을 적었다.

하지만 레반도프스키는 호날두를 외면했다.

레반도프스키는 뮌헨 동료인 티아고 알칸타라를 1순위로 찍었고, 2순위에는 네이마르(PSG), 3순위에는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를 선정했다.

메시도 호날두에게 ‘한 표’를 던지지 않았다.

메시는 네이마르, 음바페, 레반도프스키를 차례로 1, 2, 3순위로 올렸다.

온라인카지노 ahs@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배우 배수빈, 8살 연하 아내와 결혼 6년 만에 파경
☞ 가오쯔치, 채림 행복 기원 “리우 엄마, 모든 일 잘되길”
☞ “유산시켜” 친부 말에 산모는 아기를 창밖으로 던졌다
☞ 성형 50번, 몸무게 34kg…’좀비 앤젤리나 졸리’의 몰락
☞ 샤라포바, 윌리엄 왕세손 친구와 약혼…’아트딜러’ 길크스
☞ 손흥민, 득점 1위하더니 몸값 200억원 폭등…EPL 7위
☞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혐의로 검찰 소환…기소 여부는
☞ 윤형빈 측 “집단괴롭힘 방조 사실무근…협박당했다”
☞ 10살 딸 ‘지옥 학대’ 계부·친모, 실명 올린 누리꾼들 고소
☞ “윤석열 환갑 축하” 대검 앞 떡 잔치 벌인 지지자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