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넨 약속 다 지키냐?”…유승준 빌끈 영상 사흘만 100만뷰 눈앞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이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유승준 방지법’에 공개 분노를 표출하며 세간의 관심을 얻고 있다.

지난 19일 유승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너네는 평생 네가 약속한 거 다 지키고 사냐? 그래, 약속 못 지켰다 왜? 그게 죄야?”라며 병역기피를 인정하고 자신은 대한민국에 공적인 해를 입히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영상을 올렸다.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황제 휴가’, 조국 전 장관의 말도 안 되는 사태들 때문에 (청년들이) 정치인들의 비리와 두 얼굴을 보며 더욱 분노하고 허탈해한다”는 등 정치 이슈도 언급했다. 해당 영상은 21일 오전 기준 93만뷰를 돌파, 약 사흘만에 100만뷰를 앞두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국적법·출입국관리법·재외동포법·국가공무원법·지방공무원법 등 5개 법률개정안을 통해 병역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병역기피 목적으로 한국 국적을 이탈·상실했던 남성의 국적회복과 입국을 막는 법을 발의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우리 청년이 불공평한 병역으로 상실감과 허탈함을 느끼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유승준은 “내가 입국하면 정말 대한민국 이익이나 공공의 안정을 해칠 염려가 있는 사람으로 보이냐. 정말 궁금해서 그러는데 나를 보면 속이 뒤집어지고 그러느냐. 연예인 한 명 들어오는 걸 막으려고 왜 이렇게 난리법석인가”라고 울분을 토했다.

영상 공개 이후 김형석 작곡가는 자신의 SNS에 “내 노래를 불러주고 동생으로 맺은 인연이라 사실 그동안 좀 안쓰럽다 생각했다”며 “지금 보니 내 생각이 틀렸네. 자업자득, 잘 살아라”라는 글을 올렸다. 김형석은 1998년 발매된 유승준의 ‘나나나’를 작곡한 바 있어, 해당 게시글은 유승준을 지목한 것이란 추측이 돌았다.


유승준을 분노하게 한 ‘유승준 방지법’을 발의한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문제에 대한 본질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유승준의 발언을 비판했다. “이제는 미국인이 된 스티브 유 씨가 ‘병역기피자 활동을 제한하는 법안 발의가 부당하다’고 한다. 병역 의무를 저버린 것은 팬들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헌법을 어긴 것”이라며 “국적 변경 등 여러 꼼수로 병역기피를 시도하려는 행위를 막으려는 것”이라고 법안 발의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모바일카지노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J-Hot]

▶ 김광규, 시상식서도 집값 언급 “재석이형, 아파트값 좀 잡아줘요”

▶ SBS 연예대상, ‘방역수칙 위반’ 논란 불거져…같은 마이크 대고 수상소감?

▶ [화보] ‘신인상 수상’ 제시, 과감한 노출 드레스

▶ 유승준, ‘유승준 방지5법’에 울분 “약속한 거 다 지키고 사냐”

▶ 강예빈, 초밀착 상의로 글래머 몸매 뽐내

?[오늘의 운세 바로가기] [만화 바로가기]
?[큐라프록스 골든디스크 인기투표]
? ?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지영 hwang.jeeyoung@joongang.co.kr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