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조두순, 보름만에 집밖으로 나왔다…”마트에 장보러”

조두순, 출소 이후 처음으로 외출
유튜버 등과 마찰은 없어
경찰, 특별대응팀 꾸려 상시 감시중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68)의 거주지 인근에 설치된 방범초소./사진=송승윤 기자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지난 12일 만기 출소한 아동 성폭행범 조두순(68)이 보름 만에 처음 자택을 나와 바깥으로 외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두순 사건 피해자를 비롯한 지역사회 우려가 큰 가운데 그는 출소 이후 지금까지 외부에 모습을 보이지 않아왔다.

 

31일 안산준법지원센터(안산보호관찰소) 등에 따르면 조두순은 최근 외출 금지 시간대를 피해 한차례 자택에서 나왔다. 그는 30분 안팎으로 인근 마트에 들러 장을 보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전담 보호관찰관도 조두순의 외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이동 경로를 확인, 동선을 따라 그를 감시했다. 집으로 들어간 조두순은 이후론 다시 집에서 나오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두순이 한차례 집 밖으로 나온 것은 확인했다”면서 “유튜버들 대부분이 집 앞에서 빠진 상태라 시민들과 마찰을 빚는 등 큰 소동은 없었다”고 전했다.

 

조두순은 법원 결정에 따라 전자발찌 부착 기간인 7년간 ▲오후 9시~다음날 오전 6시까지 외출 금지 ▲과도한 음주 금지 ▲교육시설 출입 금지 ▲피해자 200m 내 접근 금지 ▲성폭력 재범 방지와 관련한 프로그램 성실 이수 등 5가지 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아직 준수 사항을 어긴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보호관찰법에 따라 조두순에 대한 관리는 법무부 안산준법지원센터가 전담하고 있다. 경찰도 특별대응팀을 꾸려 신상정보 점검과 감시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총 5명으로 구성된 특별대응팀은 3달에 한 번 성범죄자의 신상을 점검하는 기존 제도와 별개로 조두순에 대해선 상시 감시를 하고 있다. 조두순 거주지 바로 앞에 설치된 방범초소에서도 조두순의 출입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한다.

 

한때 조두순의 자택 앞에 유튜버 등이 몰리면서 인근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일부 유튜버들은 조두순의 거주지에 침입을 시도하거나 소란을 피우고,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빚기도 했다. 경찰은 안전 유지를 위해 자택 앞에 수십여 명의 경력을 배치했다가 유튜버 등의 방문이 잦아듦에 따라 지금은 질서 유지에 필요한 최소 인력만 인근에 배치한 상태다.

 

한편 조두순 출소 이후 호송차를 파손하거나 난동을 부리는 등의 사건은 총 9건으로 집계됐다. 1건은 현장에서 종결됐고, 3건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나머지 5건에 대해선 수사가 진행 중이다.



룰렛사이트



[관련기사]
☞ “진짜 500명 사귀었나?” 한정수, 미모의 소개팅녀 질문에
☞ 조두순, 보름만에 밖에 나왔다…’30분 외출’ 이유가
☞ 日 도쿄신문, 이례적 선정…10대뉴스에 韓 관련 내용
☞ 총매출 193조…현대차보다 많고 삼성 바로 밑
☞ 삼성 압도한 ‘슈퍼 을’의 반란…반도체 시장 패러다임 주도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