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기부천사’ 아이유, 크리스마스 맞아 1억원 또 쾌척…선한 영향력 지속

가수 아이유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아이유(27·이지은)가 크리스마스를 맞아 저소득층 아이들을 위해 기부를 했다.

24일 뉴스1 취재 결과, 아이유는 이날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쾌척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측은 이날 뉴스1의 취재에 “아이유가 오늘 오전 1억원을 기부했다”며 “기부금은 저소득 조손가정 학생들의 생계비 지원 및 대학 입학을 앞둔 이들의 학비로 쓰일 예정”이라며 아이유의 기부 사실을 인정했다.

아이유는 꾸준히 기부를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유명한 스타다. 올해 8월에도 폭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및 수재민 지원을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했으며, 9월에는 데뷔 12주년을 맞아 팬들과 함께 사랑의달팽이와 한국미혼모가족협회에 1억원을 기부해 온정의 손길을 보냈다.

이렇듯 아이유는 꾸준한 기부를 통해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며 많은 이들에 귀감이 되고 있다.

한편 아이유는 유튜브 채널 ‘이지금’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모바일바카라 breeze52@news1.kr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