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변이 바이러스 출현, 부정적 요소…세계적 유행 주도할것”

“신규 감염·재생산지수 감소세는 긍정 요소…거리두기 효과 있다는 방증”

(영종도=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영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세계 각국 방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29일 오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입국장에서 관계자들이 소독작업을 하고 있다.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방역당국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관리를 해 나가는 데 있어 부정적 요소로 일상 감염 위험과 함께 영국발(發)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을 꼽았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의 발생 상황을 보면 부정적 요소가 더 많다”며 “일단 ‘검사 양성률’과 ‘조사 중 비율'(감염경로 불명 사례)이 높은 점은 여전히 일상 감염의 위험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최근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등장한 변이 바이러스는 언젠가 전 세계적인 유행을 주도할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대응은 갈수록 어려워진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권 2부본부장은 다만 방역 관리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소도 있다면서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로 의료대응 체계가 건재하고 연구개발 분야 종사자의 끊임없는 노력으로 국산 치료제도 가시권에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또 “역학적으로 보면 작업장이나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신규 발생이 감소하고 있고, 전체적으로 감염 재생산지수도 감소 추세”라면서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과를 보이기 시작한다는 방증이고, 또 국민께서 희생하고 단합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권 2부본부장은 이어 전날 하루 동안 최다 규모인 40명의 사망자가 나온 데 대해선 “이달 발생한 사망자가 많다”면서 “유행 규모가 커지면 감염 취약시설인 요양병원·요양시설 등으로 전파가 이어져 (결국) 거동이 어려운 고령자의 인명피해가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의 실무자로서 면목이 없다.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권 2부본부장은 “동절기 한파로 인해 외출을 자제해야 할 환경이 오는데 학교 방학 등을 거리두기의 동력으로 이어가면서 검사와 추적의 역학조사를 통해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내년 2월께 순차적으로 시작될 코로나19 백신 접종, 또 그 전에 가용하리라고 생각되는 국산 치료제 등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억제의 선순환 고리가 만들어지면 시간이 갈수록 코로나19 상황은 호전되고 언젠가 반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카라사이트 sun@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기생충인가? 오징어 내장서 툭 튀어나온 이것의 정체
☞ ‘호주 때리다 얼어죽겠다’ 제 발등 찍은 중국 상황
☞ ‘여친이 미워한 딸 살해혐의’ 아빠는 어떻게 무죄 받았나
☞ ‘주거침입’ 캥거루에 펀치 날렸지만 두발차기 반격에 그만…
☞ 미성년자 8번 강간한 40대에 법원 “죄질 나쁘지만…”
☞ 신성록 “‘펜트하우스’ 주단태 역 고사한 이유는”
☞ 집안에서 담배 피우려 라이터 켰다 ‘펑’…전신3도 화상
☞ 송선미 “3년 전 남편의 죽음, 여섯 살 된 딸에게는…”
☞ ‘전주 얼굴 없는 천사’ 올해도 찾아왔다…21년째 선행
☞ ‘주차딱지 발부’에 아파트 주차장 출입구 막은 입주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