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 거래 뒤 ‘돈 빌려달라’…거절했더니 ‘애들 풀겠다’ 협박”

당근 마켓을 통해 중고 거래를 한 후 욕설과 협박에 시달리고 있는 A씨. (독자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동네 중고거래 시장 활성화를 목표로 하는 어플리케이션 ‘당근마켓’을 악용해 범죄 행각을 꾸미는 이들이 있어 문제가 커지고 있다.

27일 경북 영주에 사는 A씨는 당근마켓을 이용해 중고 거래를 했다가 큰 봉변을 당할 뻔했다.

A씨는 “한 동네 주민에게 중고 컴퓨터를 팔아서 직접 설치해주고 돌아왔는데 갑자기 거래 상대자로부터 ‘로또 당첨금 수령해야해서 교통비 좀 빌려달라’는 연락이 왔다”며 “단칼에 거절하니 그때부터 지독한 협박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거래 상대자 B씨는 A씨가 자신의 요구대로 돈을 주지 않자, 10통이 넘는 전화를 하고 욕설 메시지는 물론이고 “너 걸리면 내가 애들 풀어서 조져줄게. 이틀 뒤에 보자”는 협박성 멘트까지 남겼다.

A씨는 “B씨의 거주지는 집에서 2㎞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며 “거래하며 교환했던 번호로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까지 공개돼서 B씨가 가족들의 얼굴까지 알고 있는 상황”이라며 불안해 했다.

결국 A씨는 인근 파출소와 경찰에 신고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지속적인 피해가 발생해야 수사가 가능하다”, “큰 일 없을 것이다”라는 내용이었다.

A씨는 “B씨가 아들의 연락처까지 알아내 지속적으로 협박을 하고 있지만 할 수 있는 것은 사건이 발생하기 전까지 그저 협박 증거를 모으는 것 뿐”이라며 씁쓸해했다.

최근 당근 마켓에서는 지역 기반 거래라는 점을 악용해 여성 이용자들만을 노린 성희롱, 스토킹도 빈번하게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당근 마켓에서 여성 의류를 팔고 있는 C씨는 “‘키가 작으니 치마를 좀더 올려서 찍어달라’, ‘엉덩이 쪽이 보고 싶다’는 황당한 요구가 많다”며 “이런 성희롱을 당해도 할 수 있는 것은 차단과 신고뿐”이라고 설명했다.

C씨는 “거래를 한 뒤에 연락처를 알려달라고 조르는 이도 있다”며 “불쾌한 일이 발생한 뒤에 조치만 가능하지 이런 사람들을 미리 걸러낼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근마켓은 동네 기반 중고 거래 어플리케이션으로 내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반경 6km 안에 있는 이들과의 거래만 가능하다.

맥스카지노 sy153@news1.kr

 

로얄카지노
더킹카지노
더존카지노
파라오카지노
슬롯나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