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이사로 변신한 ‘초롱이’ 이영표의 롤모델은 토트넘 레비 회장?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강원FC 대표이사로 변신한 ‘초롱이’ 이영표(43)는 어떤 모습일까.

강원은 22일 ‘이영표 대한축구협회 축구사랑나눔재단 이사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도자, 행정가, 방송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 중에서 프로구단 수장 자리에 오른 것은 이 대표가 처음이다. 이 신임 대표는 “많이 부족하지만 35년간의 축구 경험을 최대한 살려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고 짧게 소감을 밝혔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2022년까지다.

말그대로 파격인사다. 이 대표는 불과 43세, K리그 최연소 사장이다. 물론 이 대표는 현역시절 네덜란드 PSV에인트호벤, 잉글랜드 토트넘, 독일 도르트문트, 사우디아라비아 알 힐랄, 캐나다 밴쿠버 화이트캡스 등 다양한 리그를 거치며 선진 리그 시스템을 누구보다 잘 알고, 은퇴 후에도 해설위원, 행정가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하지만 프런트로, 혹은 지도자로 현장을 직접 누빈 경험이 전무하다. 그렇다고 팀 혹은 기업을 경영한 적은 더더욱 없다. 때문에 경험이 일천하지만 영리한 이 대표가 보여줄 모습에 관심이 쏠릴 수 밖에 없다.

일단 지금까지의 움직임을 보고 유추해 본다면, 이 대표는 ‘다니엘 레비’를 롤모델로 두는 듯 하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을 이끌고 있는 레비 회장은, 직함은 회장이지만 실질적으로는 CEO에 가깝다. 레비 회장은 뛰어난 경영능력으로 토트넘을 유럽 정상권 구단으로 끌어올렸는데, 레비 회장이 특히 돋보이는 대목은 선수 영입이다. 안티 조차 레비 회장의 협상술만큼은 인정을 하는데, 2008년 맨유가 토트넘에서 디미타르 베르바토프를 영입할 당시,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은 “레비와 협상하는 일은 치질 수술 보다 어렵다”는 말을 했을 정도. 레비 회장은 이같은 협상술을 앞세워 빅네임 선수들을 싸게 영입해, 팀을 업그레이드 시켰다.

임기 전부터 행보를 시작한 이 대표는 기존 대표와 달리, 선수 영입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오히려 단장에 가까운 모습이다. 최근 강원과 사인을 한 마사 영입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수원FC 승격의 주역이었던 마사는 이미 검증을 마친 아시아쿼터라는 장점을 앞세워 많은 K리그팀들의 러브콜을 받았다. 강원도 그 중 하나였다. 김병수 강원 감독이 마사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김 감독과 미팅을 마친 이 대표는 마사 영입에 많은 공을 들였다. 마사와 수원FC에서 한솥밥을 먹은, 2006년 독일월드컵 당시 함께 했던 조원희를 활용하는가 하면, 에이전트와 직접 통화까지 했다. 이 대표의 노력 끝 결국 마사는 강원 유니폼을 입었다.

강원은 현재 이적시장의 태풍의 눈이다. 마사 영입을 시작으로, K리그2 득점왕 출신 안병준, 전 국가대표 수비수 임창우, 광주에서 능력을 보여준 우즈베키스탄 출신 수비수 아슐마토프 등의 영입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이 대표는 이번 영입전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며, 선수단 구성에 열을 올리고 있다. 물론 조광래 대구 대표이사 등 축구인 출신 대표들 역시 경영 보다는 경기력에 초점을 맞췄지만, 이 대표는 보다 전면에서 적극적으로 선수 영입에 나선다는 점에서 레비 회장을 연상케 한다. 이 대표는 토트넘에서 레비 회장과 함께 한 바 있다.


룰렛사이트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