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소금 위장한 필로폰 11.8㎏ 반입…56만명 동시투약분

국제특급우편 이용…부산지검·세관·미 마약청 공조수사

[부산지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국제특급우편을 이용해 미국에서 대규모 필로폰을 밀반입한 마약사범이 검찰과 세관, 미국 수사당국의 국제 공조로 적발됐다.
부산지검 강력범죄형사부(부장검사 김연실)는 A(39)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향정) 등으로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올해 3월까지 3회에 걸쳐 미국에서 국제특급우편을 이용, 소금으로 위장한 필로폰 11.8㎏을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수사는 부산지검 대규모 마약류 밀수사건 전담팀과 세관(인천본부, 부산본부), 미국 마약청(DEA) 등과 3개월간 실시간 공조로 이뤄졌다.
이번에 적발 압수한 필로폰 11.8㎏은 56만명이 동시투약 가능한 양이다.
소매가는 559억원 상당으로, 지난해 국내 필로폰 밀반입량의 약 33.7%에 달하는 엄청난 양이다.

[부산지검 제공]


부산지검 관계자는 “이번 수사로 전통적인 밀수경로인 중국, 동남아뿐만 아니라 미국, 중남미 등으로부터 대량의 마약류가 밀수입되는 등 최근 마약 유입경로가 다변화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세관, 미국 마약청과 국토안보수사국 등과 유기적인 공조로 검거했다는 데도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슬롯사이트 ljm703@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이광수, 11년 만에 ‘런닝맨’ 떠난다…갑자기 왜?
☞ 해수욕장서 캠핑하던 부부 숨진채 발견…무슨 일 있었나
☞ ‘난 앳된 여성 스토커’…그 남자의 트위터 프로필
☞ 교회 보냈더니 아이 엉덩이에 피멍…범인은 목사부부
☞ 변정수 확진ㆍ자가격리…누구와 접촉했길래
☞ “윤여정은 피트를 놀린 뒤 도망칠 수 있는 유일한 사람”
☞ 윤여정 “난 개가 아니다”…기자의 어떤 질문 받았길래
☞ 새치기로 중국백신 접종했던 페루 전 대통령, 6개월만에…
☞ 비행기서 마스크 거부했다가…14시간 운전한 ‘의원님’
☞ ‘유퀴즈’ 약속 지킨 유재석, 청년밥집에 5천만원 기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로얄카지노
더킹카지노
더존카지노
파라오카지노
슬롯나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