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공방 나선 키움에 이택근 쓴소리, “KBO 결정 존중해야” [오!쎈 이슈]

 

[OSEN=길준영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KBO의 징계 발표에 법적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이택근이 키움 구단의 대응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KBO는 지난 28일 키움 구단과 김치현 단장은 엄중경고 조치하고 허민 의장에 대해서는 직무정지 2개월 제재를 부과했다. 키움이 제보자를 찾아내려고 한 행위가 위법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의 판단이 필요하다며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지만 허민 의장이 2군 선수들을 동원해 캐치볼 등의 행위를 한 것 자체는 품위손상행위에 해당한다고 징계 이유를 밝혔다.

키움은 29일 입장문을 통해 “구단 및 단장에 대한 엄중 경고처분에 대해서는 KBO의 징계를 수용한다”면서도 “이사회 의장의 투구 등 행위에 대한 KBO 징계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의 판단을 받기로 결정했다. 향후 진행되는 과정 및 결과에 대해서는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고수했다.

키움이 법적 대응을 결정하면서 결국 KBO와 키움이 법정에서 만나는 초유의 사태가 불가피해졌다. 키움 관계자는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등 우선 필요한 조치와 동시에 민사 소송을 통해 KBO의 징계가 부당하다는 판단을 받으려고 한다. 아직 구체적인 일정과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KBO 관계자는 “키움이 법적으로 이번 문제를 해결하려고 한다면 KBO에서도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 키움 구단도 KBO의 회원사인데 이런 선택을 한 것은 아쉽다”라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KBO에 징계요청서를 제출했던 이택근은 키움의 입장문에 대해 “구단에서 ‘미안하다,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 정도의 사과는 나올 줄 알았다. 구단과 선수 모두 KBO리그의 일원인데 KBO 결정에 불복한다는 점이 안타깝다. KBO에서 결정을 내린만큼 그 뜻을 존중하고 받아들여야한다”라고 지적했다.

현재 키움은 대표이사와 감독 자리가 모두 공석인 상황이다. 허민 의장은 지난 28일부터 곧바로 직무 정지 상태에 들어갔다. KBO의 결정에 불복하며 법정 다툼에 들어갈 예정인 키움은 한동안 논란과 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바카라사이트/fpdlsl72556@osen.co.kr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