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등판’ 엠씨몽(MC몽), “‘저 억울해요’ 말하기 싫었다”…군 문제 언급하며 근황 전해

[톱스타뉴스 이은혜]엠씨몽(MC몽)이 유튜브 콘텐츠 ‘본인등판’을 통해 근황을 전했다. MC몽의 근황 공개에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1일 원더케이 오리지널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MC몽이 군대를 다녀왔더라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본인등판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본인등판’에 등장한 MC몽은 “앨범 홍보 인터뷰 하라고 해서 왔는데 ‘본인등판’이었다. 도망가고 싶지만 다시 한 번 인사드리겠다”며 인사를 전했다. 또한 엠씨몽은 “댓글 12년 만에 보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MC몽은 아직 자신의 이름을 ‘신의찬’으로 개명하지 않았다며 “개리 형이 사주 잘 하는 곳이 있다고 했다. 거길 갔는데, 이름을 의찬이로 하면 너무 사랑받고, 결혼도 하게 되고, 쭉쭉 풀린다고 해서 개명하려고 했는데 복잡해서 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MC몽의 병역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MC몽은 ‘엠씨몽은 실제 죄보다 큰 죗값을 받았다’는 글을 읽었다. 해당 글에는 엠씨몽이 실제 유전병으로 인해 치아가 신체 장애자 수준이었고, 10개가 넘는 이를 병으로 발치했다. 생니를 뽑았다고 알려진 것도 실은 정상적인 이빨이 아니었음, 법원에서도 진단 서류들을 철저히 검토해 완전 무죄 판결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대해 MC몽은 “이거는 맞다. 아무리 맞아도. 저희 가족들도 다 저희 가족들도 비슷한 상황이다. 그냥 구질구질하다. 말 안 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국방부에서 늦게라도 입대시켜주겠다고 했지만 엠씨몽이 거절했다’는 내용에 대해 엠씨몽은 “제일 황당했다. 면제를 받은 저, 그리고 무죄를 받은 저는 죽어도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 루머가 와전되더니 법제처에서 보내준다고 했는데, 내가 35살까지 미루다가 ‘내가 그리웠니’로 나왔다고 했다. 어쩔 수 없는 꼬리표다. ‘저 억울해요’ 그런 말 하기 싫었다. 그래서 별 말 안 했다”고 설명했다.

엠씨몽이 등장한 ‘본인등판’ 영상은 좋아요 수치보다 싫어요 수치가 2배 이상 많은 상황이다. 또한 많은 네티즌들이 엠씨몽의 출연을 두고 비판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원더케이도 진짜 어이없다 ㅋㅋ”, “MC몽 개인 억울함을 떠나서 이번 영상 도대체 의도가 뭐지? 노이즈 마케팅? 민감하게 생각할 사안임을 알면서도 당사자와 현장 스태프 관계 편집도 안 하고 업로드는 하필 삼일절 ㅋㅋ”, “이 채널은 갑자기 사서 욕먹으려고 하는 이유가 뭐임?”, “콘텐츠 기획할 때는 생각을 하고 하세요”, “이런걸 콘텐츠라고 올리다니”, “선 넘네 원더케이 구독 취소”, “이러다 스티브유도 나오겠네 ㅋㅋ”, “진짜 뭐가 이렇게 당당한거야 ㅋㅋ”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마약, 성범죄, 음주운전, 탈세한 사람들도 나오는게 대한민국 연예계인데” 등 상반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맥스카지노 이은혜 : reporter@topstarnews.co.kr / 취재 및 보도 Reporter@TopStarNews.co.kr
Copyright ⓒ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No1. 스타 HD 사진뉴스, HD Photo News – TopstarNews.Net

맥스카지노
우리카지노
코인카지노
메리트카지노
모바일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