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이수근도 씁쓸’물어보살’ 30억 건물주 고민 아닌 자랑이라니[TV와치]

기사이미지
기사이미지
[뉴스엔 장혜수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때아닌 고민 아닌 자랑 기회가 주어진 듯 했다.

11월 30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이하 ‘물어보살’)에서는 사연자로 건물주가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사연자는 30억 원에 매입한 2층 건물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 대출과 지인들에 차용해 전액 대출로 건물을 구입했다고 털어놨다.

해당 건물에는 카페와 장어집 등 총 6개 점포가 입점한 상태였다. 월세도 잘 들어오는 상황이었다. 월세 수익은 1,100만 원 정도였다. 이에 사연자가 운영하는 카페와 어머니가 일하는 장어집 순수익까지 더해 총 월수입은 2,200만 원 정도였다. 큰 액수에 ‘물어보살’ 이수근과 서장훈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사연자는 은행이자와 신용대출이자 때문에 힘들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한 달에 남는 돈은 거의 없다는 것이다. 그는 살던 집을 팔고 현재 부모는 가게에서 생활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빚을 갚아야 한다는 압박감에 택배 아르바이트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때문에 카페 매출이 급락해 상황이 안 좋아진 상태였던 것이다.

뒤이어 그가 자신의 건물을 사겠다는 사람이 나타나 높은 매입가를 제시받았던 일화를 털어놨다. 음성이 ‘삐’소리로 편집된 상태로 해당 액수가 밝혀졌다. 이에 ‘물어보살’ 이수근과 서장훈이 사연자에게 한소리를 했다. 팔게 될 시 남는 차액 때문이었다. 이수근과 서장훈이 “자랑하러 나왔느냐”며 한마디씩 했다.

사연자 고민에 공감하지 못하는 건 ‘물어보살’ MC들뿐만 아니었다. TV를 시청하는 이들도 마찬가지였다. 시청자들은 “공감하기 어렵네”, “자랑하러 나왔냐? 코로나 때문에 짜증 나는데 참나”, “왜 남는 게 없어 건물이 남아있는데” 등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물어보살’은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그들의 고민을 현명하게 풀어나가는 예능 프로그램. 사연자 고민에 시청자들은 의견과 공감을 적극 표현하곤 한다. 허나 이번 사연은 모두가 공감하기 어려운 듯했다. 30억 원에 매입한 건물을 소유한 건물주의 등장은 불편함만을 자아낸 듯 했다. 이와 함께 건물을 매매할 때 남기는 엄청난 양도 차익 때문에 시청자들 외면을 받는 분위기다. 고민의 척도는 분명 사람마다 다르다지만 부동산을 보유한 사연자 고민은 그저 투정으로 밖에 들리지 않은 듯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처)

온라인카지노 장혜수 zero@

‘애로부부’ 형부-처제 은밀한 이야기, 미국변호사 서동주도 깜짝 놀랐다
변정수, 공원같은 정원+통유리 다락방 집 공개 “집에서 리마인드 웨딩”(편스)
‘추성훈♥’야노시호, 하와이 바닷가서 뽐낸 그림같은 수영복 자태 [SNS★컷]
‘전참시’ 김성령, 으리으리 한강뷰 집 공개‥널찍 거실+모던한 인테리어
“바람나면 어떡해?” 민경선♥김완기 줄어든 부부관계에 쇼윈도 부부 선언 [결정적장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룰렛사이트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카지노게임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