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전직 투수? 익명보도 ‘불똥’ 박명환 “해당 기사 나 아냐” 적극 해명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익명으로 보도된 성폭행 전직 프로야구선수로 지목된 두산 출신 박명환(44)이 관련 혐의를 적극 부인했다.

앞서 지난 25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전직 프로야구 선수 A씨가 지인 강간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A씨의 정체를 둘러싸고 추측이 쏟아져나왔다.

이런 가운데 박명환은 25일 오후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해당 기사에 지목된 인물은 내가 아니다. 다짜고짜 나에게 욕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법적대응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바로 방송을 하게 된 이유는 사람들이 나라고 오해하는 것 같아서”라고 말했다.

앞서 관련 보도에서 A씨는 지난해 5월 경기 하남시의 한 노래방에서 지인 B씨를 두 차례에 걸쳐 강제추행하고 강간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A씨는 기혼자로 서울 구단과 지방 구단에서 투수로 선수 생활을 했고, 지방 구단에서 1년 동안 코치로도 뛰었다는 내용의 신상이 밝혀졌다.

이때문에 박명환이 오해를 샀다. 박명환은 고졸신인으로 OB베어스(현 두산)에서 11년간 리그 대표 선수로 뛰었고, 이어 LG 트윈스, NC다이노스 등을 거쳤다.

NC 2군 보조투수코치 등을 거친 박명환은 현재 자신의 이름을 딴 유튜브 채널 ‘박명환 야구TV’를 운영 중이다.

더킹카지노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