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2천만원 긴급대출…오늘부터 온라인 접수

식당·카페·노래방 등 중점관리시설 1천만원 추가 대출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의 한 한증막 시설에 안내문이 붙어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긴급대출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매출액 등 소상공인 기준을 충족하고 세금 체납·금융기관 연체 등 대출 제한 사유가 없는 개인이나 법인 사업자가 지원 대상이다.

도박·향락 등 불건전 업종, 사행성 투기조장업종 등 소상공인 정책자금지원 제외 업종은 지원 대상이 아니다.

대출 한도는 업체당 최대 2천만 원이며 연 2% 고정금리에 대출 기간은 5년이다. 대출금액은 대출 심사 결과에 따라 일부가 감액될 수 있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이 가능하며 3천억 원 규모의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실시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집합 금지 및 영업 제한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점관리시설 등의 소상공인은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서를 활용해 최대 1천만 원을 추가로 대출받을 수 있다.

금리는 연 2.0%이며 만기는 3년이지만 2년 연장이 가능하다. 전국 12개 시중은행에서 대출이 가능하다.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방, 실내스탠딩공연장, 직접판매홍보관, 일반식당, 카페, 학원, PC방, 실내체육시설 등이 대출 대상이다.

룰렛사이트 kaka@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왜 가세연만 고발하냐”…강용석 체포 뒤 8시간 만에 귀가
☞ 유명 여성 복서, 식당서 남편 때려 숨지게 해
☞ 한 부대서 올해 병사 25명 사망…2개월후 시신 발견되기도
☞ 식당 들어가려면 백신 접종 증명서 필요한 세상 오나
☞ 누나 부동산 투기의혹 제기 손혜원 동생 호텔서 숨진 채…
☞ ‘세기의 대결 2탄’ 이번엔 박세리 등판, AI 골퍼와 대결
☞ 쓰레기더미에 훼손 시신 유기 용의자 체포하고 보니
☞ 속옷차림 베트남 여성 국제결혼 광고 사라진다
☞ 멸종위기 백두산 호랑이 러시아 극동서 또 로드킬
☞ ‘레전드’들 한자리에…박찬호·박세리·박지성 예능서 뭉친다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