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원더골에, 모리뉴 “크레이지, 크레이지”

북런던더비서 1골-1도움 활약
적장 아스널 감독도 “원더골”
손 “오늘은 겸손할 수 없겠다”



“crazy, crazy(미쳤다, 미쳤어).”

잉글랜드 토트넘 홋스퍼의 조세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의 원더골을 극찬했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은 7일(한국시각) 홈에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아스널과 북런던더비에서 1골-1도움을 올리며 2-0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전반 13분 드리블을 툭툭 치고 들어가 약 25m에서 때린 오른발 감아차기는 환상적인 궤적을 그리며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해리 케인의 골까지 도우며 토트넘의 선두탈환(7승3무1패·승점24)을 이끌었다.

경기 후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골이 드러가는 궤적을 바로 뒤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봤을텐데 어떤 생각이 들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모리뉴 감독은 “크레이지. 크레이지”라며 “난 뒤돌아서 아들을 봤다. 그의 표정은 마치 ‘오’ 이랬다. 내 표정도 같았을 것”이라고 흐뭇해했다.

‘적장’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도 “(손흥민의) 첫번째 골에 박수를 보낸다. 토트넘은 원더골을 넣었다”고 인정했다.

‘대단한 골’이란 표현에 대해 손흥민은 “오늘은 겸손할 수 없겠다. 만약 운이 좋았던 골이라고 생각하면 사람들은 아니라고 말할거다. 하지만 운좋게 들어간 골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멋진 골이었다. 우리의 첫번째 기회에서 이렇게 골을 넣어 정말 좋다”고 말했다.

한편 손흥민은 팬투표에서 66% 지지를 얻어 경기 최우수선수격인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올 시즌 네번째 수상이다. 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최고평점 8.1점을 부여했다.

슬롯사이트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J-Hot]

▶ “尹징계는 법치 훼손” 서울대 교수 첫 시국선언

▶ 野 공수처법 총동원령···백혜련 지나가자 “발 걸까”

▶ 아빠 돈 빌려 아파트 샀다, 편법증여 1203억 철퇴

▶ 라면 부활, 가전 바뀌었다…장바구니 상품 지각변동

▶ 여수항 뚫고 요트 밀입국…총 쏴도 아무도 몰랐다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린 rpark7@joongang.co.kr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