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진 앞으로 배달된 ‘살벌한’ 화환 포착! ‘학폭’ 논란에 경고성 메시지 보내…

[일간스포츠 최주원]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서수진) 앞으로 살별한 ‘경고성’ 화환이 배달됐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아이들 갤러리’에는 ‘화환 인증떴음’ 사진이 올라와 충격을 안겨줬다. 게시물 속 사진 2장에는 큐브엔터테인먼트 사옥 앞에 놓인 화환이 담겨 있었다. 화환 한쪽 리본에는 ‘서수진의 진상규명 촉구’가, 다른 한쪽에는 ‘학폭은 자숙이 아닌 탈퇴’라는 경고성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앞서 지난달 28일 해당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진과 큐브 앞으로 화환을 보내 팬들의 입장을 밝히겠다”는 의견이 올라왔고, 화환에 넣을 문구도 다수의 뜻에 따라 정해졌다.

하지만 수진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학폭 의혹이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수진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 씨는 최근까지 네번째 폭로글을 이어가면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코인카지노 최주원 디지털뉴스팀 기자

[I-Hot]

▶ ‘괴물’ 신하균, 작품 성공 예감하게 한 호연

▶ 학폭→그룹 내 왕따 논란…’폭력’으로 얼룩진 연예계

▶ 양준일 “목 수술 받았다, 韓의료진 최고”

▶ 놀이기구서 아찔한 먹방한 쯔양, “수많은 조율 거쳤다” 억울함 호소

▶ ‘애로부부’ 혜림 “반반 결혼했다, 결혼식·이사·집마련 반반”

▶일간스포츠 [페이스북] [트위터] [웨이보]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맥스카지노
우리카지노
코인카지노
메리트카지노
모바일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