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직원 한명 때문에 손님에 1600만원 배상…무슨일이?



스타벅스가 아시아계 고객이 주문한 음료의 용기에 ‘째진 눈’을 그려 넣은 직원 때문에 배상 명령을 받았다.

아일랜드 직장관계위원회(WRC)는 17일(현지시간) 스타벅스는 태국계 아일랜드인 수차비데 폴리 씨에게 1만2000유로(약 1600만원)를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BBC방송에 따르면 태국계 이민자 폴리는 지난 12일 더블린 탈라지구에 있는 스타벅스 매장에서 녹차라테를 주문한 뒤 음료가 나오자 종이 컵에 째진 눈이 그려진 것을 발견했다.

그는 차별금지기구인 WRC에 진정을 내고 당시 모욕감과 불쾌감을 느꼈다고 했다.

이에 WRC는 진정인을 시각적으로 묘사한 것이 그의 인종과 관계됐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 측은 해당 직원이 모욕감이나 불쾌함을 주려는 아니었고 폐쇄회로(CC)TV에서도 분위기는 호의적이었다며 WRC의 결정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스타벅스 측은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온라인바카라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co.kr]

▶ `단칸방 성공신화` 김범수 의장…친척 14명에게 1450억 나눠줘

▶ 美서 부작용 발생한 모더나 `041L20A` 287개 병원 유통, 어쩌나

▶ 은퇴 앞둔 미국 노 간호사의 죽음…코로나 응급실 지키다 그만

▶ [단독] 카카오, LG전자와 손잡고 `의료`에서 금맥캔다

▶ 신규확진 다시 400명대…丁 “코로나1년 국격 높아졌다” [종합]

[매일경제 모바일 서비스 | 페이스북] [매일경제 구독신청] [오늘의 매일경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