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니가 양보해줬어” 손흥민의 통 큰 양보에 베일도 감격[토트넘 린츠]

기사이미지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쏘니(손흥민)가 페널티킥을 양보해줬다.”

토트넘 홋스퍼의 가레스 베일이 팀 동료 손흥민에게 감사의 표시를 전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4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2시 55분 오스트리아 린츠의 라이파이젠 아레나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J조 5차전 LASK 린츠와의 원정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토트넘은 린츠의 초반 공세에 고전하며 선제골을 내줬다. 전반 막판까지 좀처럼 활로를 찾아내지 못한 토트넘이었다.

하지만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추가시간 상대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낸 것. 이 때 베일이 키커로 나서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다시 토트넘 쪽으로 가져왔다. 베일은 이날 골로 자신의 개인 통산 200호골을 달성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때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었다. 손흥민의 통 큰 양보가 있었던 것.

베일은 경기 후 ‘스퍼스TV’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전 라커룸에 페널티킥 키커로 나와 쏘니(손흥민) 중 한 명이 맡는 것으로 써있었다. 그런데 쏘니가 기꺼이 페널티킥을 양보해줬고, 페널티킥을 차게 돼 기뻤다”라고 밝혔다.

손흥민의 이타적인 면모가 드러났던 장면이었다. 자신의 득점도 중요했지만, 좀처럼 팀에서 기량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베일을 위해 기꺼이 골 기회를 양보한 손흥민이었다.

이타적인 플레이에 선수들도 감명을 받았을까. 전반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던 손흥민에게 후반 들어 양질의 패스가 이어졌고, 후반 11분 손흥민이 골을 성공시키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손흥민의 이타적인 면모와 해결사 모습까지 모두 드러났던 경기였다.

한국아이닷컴 인기기사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지노사이트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