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꿈 이룬 김택진 NC 구단주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NC 다이노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구단주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의 꿈을 이루고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며 감격해했다.

김 대표는 24일 NC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자 “오늘 만화 같은 일이 벌어졌다. KBO리그에서 9번째로 출발한 우리 구단이 창단 9년 만에 우승을 이뤄냈다. 우승의 날을 만들어 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대표는 초등학생 시절 만화를 보고 야구의 꿈을 키웠고, 게임업체 엔씨소프트로 성공 신화를 쓴 뒤 2011년 KBO 제9 구단인 NC를 창단해 구단주가 됐다.

NC에 아낌없는 투자로 애정을 쏟은 김 대표는 올해 NC의 창단 첫 정규시즌 우승과 한국시리즈 우승 현장을 지켰고, 선수들로부터 감사 표현이 담긴 헹가래도 받았다.

지난 17일부터 24일까지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6차전을 모두 현장에서 관람한 김 대표는 경기장 인근 한 호텔에서 열린 축승회 만찬에도 참석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NC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끈 이동욱 감독은 “2020년 마지막 경기를 이렇게 마쳐서 행복하다. 9년 동안 NC에서 함께하며 오늘을 위해 땀 흘린 것 같다. 모두 사랑하고 정말 고맙다. 잊지 못할 추억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특히 올 시즌에는 주장 양의지 선수가 많이 고생했는데 값진 선물 받아서 너무 좋다”고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양의지에게 특별히 고마움을 전했다.

양의지는 “우승하는 순간 많은 게 스쳐 지나간 것 같다. 너무 좋았다. 팀원들이 1년 동안 잘 따라와 주고 좋은 성적 내줘서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 감독님, 코치님, 프런트 임직원에게도 너무 감사하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4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6차전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통합 우승을 차지한 NC 선수들이 김택진 구단주를 헹가래하고 있다. 2020.11.24 mon@yna.co.kr



모바일카지노 abbie@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고영욱 “이젠 소통하며 살고자 합니다”…누리꾼들 폭발
☞ 환자 아내와 바람피우며 부부관계 조언한 의사
☞ 사유리·tvN ‘산후조리원’…”내 결혼 출산은…”
☞ 13살 여아가 4살 남아에게 몹쓸짓…피해아동 이상행동
☞ 술 안 준다고 홧김에 모텔 불 질러…2명 사망·9명 부상
☞ “성매매 남편 위해 콘돔 챙겨야” 교수의 황당한 인생조언
☞ 북한에도 아이돌 연습생이 있다?
☞ “K팝 제왕, 그래미 역사 다시 써”…방탄소년단에 외신들 찬사
☞ 확 높아진 신용카드 공제율…’13월의 보너스’ 꼼꼼히 챙기세요
☞ 미국서 김치 알린 한인 청년 살해범인, 잡고보니…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룰렛사이트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카지노게임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