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골 제조기’ 손흥민의 아스널전 감아차기, 2020년 EPL 베스트골

손흥민이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터뜨린 오른발 감아차기 득점이 EPL 사무국 선정, 베스트골로 뽑혔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손흥민(29)이 ‘북런던 더비’ 라이벌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터뜨린 아름다운 오른발 감아차기 득점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선정한 2020년 베스트골 중 하나로 뽑혔다.

EPL 사무국은 1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에 작성된 득점들 중 명장면을 추려 20선을 공개했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터뜨린 논스톱 오른발 발리 슈팅, 아스널 라카제트의 가로채기 후 중거리 슈팅, 맨체스터 시티 케빈 데 브라위너가 박스 외각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 등이 소개된 가운데 손흥민이 아스널을 상대로 터뜨린 득점도 포함됐다.

손흥민은 지난 7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0-21 EPL 11라운드에 선발 출전, 1골1도움으로 맹활약하며 2-0 승리를 이끌었다. 골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13분 자신에게 찾아온 첫 번째 기회를 골로 연결했다. 역습 상황에서 케인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간 뒤 오른발로 공을 강하게 감아 차 아스널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 스스로도 경기후 “오늘은 마냥 겸손할 수 없을 것 같다. 내가 운이 좋은 골이라고 해도 사람들은 아니라고 할 것”이라며 환하게 웃었을 정도로 멋진 골이었다.

영국 BBC는 EPL 11라운드 베스트11의 측면 공격수로 손흥민을 선정하며 “토트넘이 북런던 더비에서 이렇게 좋은 출발을 한 모습을 본 적이 없다”며 “손흥민의 골은 마법과 같았다”고 극찬한 바 있다.

손흥민은 2019년 12월 번리와의 경기에서 나온 ’70m 질주 후 원더골’로 그해 작성된 골 중 가장 아름다운 골에 수여되는 국제축구연맹(FIFA) 푸스카스상을 받은 등 ‘원더골 제조기’로도 명성을 쌓고 있다.

슬롯사이트 lastuncle@news1.kr

 

룰렛사이트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카지노게임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