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기레기의 횡포’ 루머 해명 예고…”또 돈 벌게?” 싸늘한 반응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가수 유승준이 31일 유튜브 채널 생방송을 예고하며 썸네일을 공개했다./사진=가수 유승준 인스타그램


가수 유승준(미국명 스티븐 유)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31일 유승준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법무부는 왜 구경만 하십니까? 언론의 민낯. 손가락으로 사람 죽이는 개념 없는 기레기들의 횡포. 유승준을 둘러싼 모든 루머 거짓 정리’란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유승준은 해당 생방송의 내용을 예고하는 썸네일을 공개했다. 썸네일에는 “추미애 장관님 왜 구경만 하십니까? 이제는 한 말씀 해주셔야죠”란 글과 ‘인권탄압’ ‘언론횡포’ ‘거짓증언’ ‘미디어의 민낯’ 마녀사냥’ ‘법무부’ ‘모종화 병무청장’ ‘추미애장관’ 등의 키워드가 적혀있다.

유승준은 “추미애 장관의 사퇴로 전달 대상이 새 법무부장관으로 바뀌게 됐다”며 “어차피 특정 정치인이 아니라 법무부 최고 책임자에게 전하는 내용이라 그점 감안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영상에서 유승준은 언론에 대한 불신을 주장하며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하겠다고 했다. 유승준은 “대한민국 언론은 이미 공신력을 상실했다”며 “이번 영상은 저를 둘러싼 많은 루머들에 대해 확실한 사실을 알려드리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또 “‘아닌 것은 아니다’ 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도 필요한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며 “이 영상을 통해 비겁하고 잔인한 언론 미디어의 민낯이 알려지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날 유승준은 개인 인스타그램에도 생방송 소식을 공유하며 “대중은 거짓말을 처음에는 부정하고, 그 다음엔 의심하지만 되풀이하면 결국에는 믿게 된다”고 적었다.

유승준의 생방송 예고에 누리꾼들은 “관심도 주지 말자”고 응수했다. 누리꾼들은 “대놓고 어그로 끌어서 돈벌겠다 이거구나”, “저번에 그 난리치고 조회수 늘었다더라. 그러니까 또 저러나보다”, “한국 못 들어오니까 랜선으로라도 돈 벌려고 저런다”, “조회수 1도 아까워서 절대 안 누를 것”, “피해자 코스프레 그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유승준은 최근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발의한 일명 ‘유승준 방지 5법’에 대해 분노하는 영상을 게재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유승준은 “제가 무슨 정치범이냐, 강간범이냐, 아동성범죄자냐”, “약속 못 지킨 게 죄냐”, “너희는 평생 약속 다 지키고 사느냐” 등의 발언을 쏟아냈다.

유승준의 작심 발언이 담긴 해당 방송은 큰 관심을 이끌었다. 공개 약 일주일 만에 215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올린 이 영상은 채널 최고 조회수 영상으로 기록됐다. 2만명대 수준이었던 구독자는 이날 기준 7만명 이상으로 올랐다.

특히 유튜브 통계 사이트 ‘녹스인플루언서’에 따르면 유승준이 영상을 공개한 직후 추정 수입은 하루 150만5600원~466만200원으로 평소보다 100~500배가량 수입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슬롯사이트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