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찬 “美 할리우드서 리허설 포함 시급 받아, 한국 5배”(비스)[어제TV]

기사이미지
기사이미지
이기찬이 할리우드의 다른 점으로 시급제를 꼽았다.

12월 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왁스의 남자들 특집으로 왁스, 홍석천, 진이한, 이기찬이 출연했다.

이날 박소현은 “두 번의 전성기를 가진 남자다. 연기자 전향과 동시에 할리우드 진출했다”며 이기찬의 두번째 전성기를 언급했고 이기찬은 “‘센스8’ 오디션을 볼 기회가 생겨서 봤고 신기하게 합격해서 시즌2까지 가서 촬영을 다 했다”고 답했다. 김숙은 김영철도 같은 역할 오디션을 봤다고 언급했고 이기찬은 “굉장히 운이 좋았고 행복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절친 홍석천은 “이기찬이 힘든 길을 갈까봐 걱정이 많았다. 할리우드 중요한 캐릭터를 하고 오디션을 연습하고 영어로 연기하고 그런 모습이 형인데 멋있어 보이고 존경스럽더라. 할리우드 작품에 들어가는 게 쉽지 않다”고 이기찬을 칭찬했다. 진이한도 “대본이랑 캐릭터에 접근하는 방식이 깊이가 있고 디테일하고 예리하더라”고 칭찬했다.

이어 박소현이 “워쇼스키 자매의 선택을 받은 기분이 어땠냐”고 질문하자 이기찬은 “실감이 안 났다. 스태프들이 한국 와서 미팅하고 실감이 들었다”고 대답했다. 또 이기찬은 할리우드의 다른 점을 묻는 질문에 “시간별로 페이를 받는다. 리허설 하는 시간도 포함된다. 한국에서 6년 전에 받았던 드라마 보다는 5배 받았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트레일러도 주고 그러냐”고 질문했고 이기찬은 “미국이 땅이 워낙 넓어서 트레일러가 없으면 사람이 쉴 수가 없다. 그래서 트레일러 문화가 있더라. 한국에서 촬영할 때 스튜디오나 야외에서 촬영해도 차량에서 쉬는 것처럼 배우마다 트레일러를 배치해줬다. 그냥 캠핑카다. 카라반”이라고 밝혔다.

또 박소현은 “이기찬의 할리우드 진출이 서운한 사람이 있다”며 홍석천의 깨알 질투를 언급했고, 홍석천은 “촬영이 끝난 후에 뒤풀이가 있더라. 그걸 알았다. 당연히 같이 가자고 할 줄 알고 기다렸는데 자기만 갔다 왔다”고 심통을 부렸다. 이기찬은 “팩트를 말하자면 시즌 1, 2 쫑파티가 없었다. 그냥 인사드리러 간 거였다”고 해명했다.

여기에 이기찬은 이날 데뷔 20주년을 맞은 기념으로 출연한 왁스와의 의리를 과시하며 왁스와 듀엣곡 ‘그대안의 블루’를 열창해 변함없는 가창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룰렛사이트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애로부부’ 승진 위해 결혼˙임신 숨긴 사연女, 남편 직장 상사와 열애에도 아무 말 못 해 (종합)
소이현♥인교진 최근 이사한 집 공개 ‘탁트인 전경, 깔끔 인테리어’ [SNS★컷]
박은지, 완벽 수영복 몸매에도 엄격 “살찌는 건 노안의 지름길” [SNS★컷]
‘신박한 정리’ 중앙대 89년 졸업앨범 공개, 전인화 박중훈 김희애까지
‘신박한 정리’ 박준규, 3대가 살고 있는 집 공개 ‘운동장 같은 거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