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추적]기성용 성폭력 입증 증거를 가졌다는 박지훈 변호사의 입장 선회 속내 ‘소송해서 너희들이 입증해봐’

2021 K리그1 전북 현대와 FC 서울의 개막전이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서울 기성용이 경기하고 있다. 전주=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27/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기성용 관련 성폭력 의혹 사건이 결국 법정 소송으로 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기성용과 B씨에게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 C씨와 D씨의 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가 관련 ‘증거’를 기성용 측이 소송을 제기할 경우 사법기관에 제출하겠다고 입장을 바꾸었다. 박 변호사는 1일 밤 보도자료에서 기성용이 빨리 자신들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번 사건의 흐름이 묘하게 돌아가고 있다. 처음 피해자 측을 대리한 박 변호사는 가해자로 지목한 기성용과 B씨를 상대로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당한 성폭력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원한다며 과거 일을 폭로했다. 기성용측이 두 차례 반박 보도자료와 한 차례 기자회견을 통해 “그 일과 전혀 무관하다. 자비는 없으며 끝까지 간다. 법적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박 변호사는 두번째 보도자료를 통해 ‘명백한 증거가 있고, 그 자료는 기성용과 소속팀(FC서울)에만 제출할 것이다’라고 했다가, 세번째 보도자료에서 입장을 선회해 ‘법정에서 공개하겠다’고 했다. 입장을 바꾼 이유에 대해 ‘증거자료에는 기성용 선수나 피해자들 이외에도 다른 많은 사람이 등장한다. 그 분들의 인격권 보호를 위한 측면에서라도 증거자료를 일반에 공개하기 어려운 점을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당초 피해자라고 주장한 측은 공소시효가 다 지났고, 해당자들이 초등학생이었던 점을 감안해 사과만 받고 끝내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기성용측에서 강하게 반발했고, 관련 증거를 공개하라며 압박, 소송을 불사하겠다고 하자, 또 다른 카드를 뽑아 들었다. 기성용측이 원고가 돼 민형사상의 소송을 제기하면 피고 입장에서 관련 증거를 법정에서 공개하겠다는 것이다. 피해자라고 주장한 측이 소송이 시작되면 기성용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자가 된다. 이 경우 기성용측이 증거를 입증해 보여야 한다고 법률가들은 말한다.

2021 K리그1 전북 현대와 FC 서울의 개막전이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경기 전 서울 기성용이 몸을 풀고 있다. 전주=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27/

한 법률 전문가는 “이번 사건의 최초 피해자라고 주장한 측이 ‘출구전략’을 쓰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현재로선 양 측이 초등학교 시절 사건에 대한 명확한 증거가 없다고 볼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기성용측이 명예훼손으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하면 피고의 행위에 대해 혐의 입증 책임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기성용측은 박 변호사의 증거 공개 입장 선회와 상관없이 기존 강경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결국 민형사 소송으로 갈 경우 제법 긴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다. 여론의 관심도 점점 줄어들 것이다.


슬롯사이트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로얄카지노
더킹카지노
더존카지노
파라오카지노
슬롯나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