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눈사람 파괴 폭력성 지적 “즐거워하는 모습 소름끼쳐”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가수 이적이 눈사람을 파괴하는 이들의 폭력성을 지적했다.

이적은 10일 자신의 SNS에 ‘#이적의 단어들 #눈사람’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눈사람’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A씨는 폭설이 내린 다음날 남자친구와 거리를 걷다가, 길가에 놓인 아담한 누살망르 사정없이 걷어차며 크게 웃는 남자친구를 보고, 결별을 결심했다”며 “이유를 구구절절 설명하진 않았다”고 적었다.

이어 “저 귀여운 눈사람을 아무렇지 않게 파괴할 수 있다는 게 놀라웠고, 진심으로 즐거워하는 모습이 소름끼쳤으며, 뭐 이런 장난가지고 그리 심각한 표정을 짓느냐는 듯 이죽거리는 눈빛이 역겨웠다”고 써내려갔다.


또 “눈사람을 파괴할 수 있다면 동물을 학대할 수 있고 마침내 폭력은 자신을 향할 거라는 공포도 입에 담지 않았다”며 “단지 둘의 사이가 더 깊어지기 전에 큰 눈이 와주었던 게 어쩌면 다행이었단 생각이 들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최근 큰 눈이 내린 뒤 다양한 모습으로 만들어진 눈사람이 시선을 모은 동시에 누군가로 인해 망가져버린 인증 사진 역시 인터넷상에 게재됐다. 이적은 이같은 행태를 지적하는 글을 남겼다.

한편, 이적은 지난해 11월 신곡 ‘돌팔매’를 발매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적 인스타그램]

코인카지노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HOT NEWS]
박보영 닮은 이용식 딸, 김학래 아들과 핑크빛?
”치명미 한가득”…제니, 야릇한 각도로 찰칵
윤균상, 젊은 꼰대?…꽉 막힌 사상 ”경악”
”굴곡이 끝내줘요”…서현숙, S라인 작렬
박은혜 “정말 제정신 아닌 것 같다” 무슨 일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맥스카지노
우리카지노
코인카지노
메리트카지노
모바일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