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50억원 삼성행’ 오재일, “존경하는 이승엽 선배님 팀, 고민 없이 선택”

삼성 유니폼을 입은 오재일(오른쪽). 원기찬 사장으로부터 갤럭시Z 폴드2 휴대폰을 전달받는 모습.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 FA 오재일(34)이 결국 삼성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었다.

오재일은 14일 4년간 계약금 24억원, 연봉 합계 22억원(6억+6억+5억+5억), 인센티브 합계 4억원(매해 1억) 등 최대총액 50억원의 조건에 사인했다. 지난 2017년 11월 강민호와의 계약 이후 약 3년만의 외부 FA 영입이다.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달 29일 FA 협상 개시 이후 오재일측과 접촉을 시작했고, 꾸준한 논의 끝에 계약에 이르렀다.

야탑고 출신인 오재일은 지난 2005년 현대 유니콘스 2차 3라운드 지명으로 프로에 입문했다. 이후 히어로즈를 거쳐 2012년부터 두산 소속으로 활약했다.

오재일은 프로 통산 1025경기에서 타율 2할8푼3리, 147홈런, 583타점의 성적을 남겼다. 2015년부터 6년 연속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중이다. 장타력이 절실한 라이온즈 타선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음은 오재일과의 일문일답.

– FA 계약에 성공했는데 소감을 말해달라. 라이온즈를 선택한 이유는.

▶ 삼성 라이온즈에서 좋은 조건을 제시해 주셨다. 가장 오랫동안 가장 적극적으로 저를 원하시는 것 같아서 빠르게 선택했다. 고민하지 않고 바로 오게 됐다.

-묵묵하게 꾸준히 활약한 덕분에 데뷔후 16년만에 큰 계약을 했다. 후배 선수들에게 어떤 말을 해주고 싶은가.

▶스포츠든, 공부든, 어떤 일이든 꾸준하게 하는 게 중요하다고 느꼈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하면 좋은 일이 따라올 거라고 얘기해주고 싶다.

– 은퇴한 이승엽 선배를 무척 좋아한다고 들었다. 이제 직속 후배가 되었다고 볼 수 있는데.

▶가장 좋아하는 롤모델인 이승엽 선배님의 뒤를 따르게 됐다는 점도 삼성을 선택한 이유중 하나인 것 같다.

– 삼성 라이온즈에서 36번은 영구결번이다. 이승엽 선배를 좋아해 달았던 36번을 내려놓아야 할 것 같다.

▶영구결번이니 당연한 일이다. 다른 번호를 달고도 이승엽 선배님처럼 훌륭한 선수가 되면 그 번호 역시 이승엽 선배님의 36번 처럼 좋은 번호가 되지 않을까 한다.

– 헤어져서 아쉬운 기존 동료 선수, 그리고 만나게 돼서 반가운 삼성 선수를 한명씩만 꼽아본다면.

▶두산에선 한명을 꼽기는 힘들 것 같다. 8년 동안 같이 땀흘리고 6년 연속 한국시리즈를 뛴 모든 동료 선수들, 훌륭한 선수들이 있었기에 제가 더 빛을 본 것 같다. 삼성에서 한명을 얘기하자면 우선 이원석 선수를 만나기를 기대하고 있다. 가장 친한 친구이기도 하고, 꼭 다시 함께 만나서 야구하자는 생각을 했었다.

– 새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에서 본인 역할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홈런, 타점 등 공격력에서 많은 기대를 하시는 것 같다. 수비에서도 마찬가지이고. 공수 양면에서 내가 할 수 있는 능력을 최대한 발휘해야할 것 같다.

-라이온즈 파크에서 성적이 좋았다. 다음 시즌 개인적인 목표가 있다면.

▶개인적인 숫자 보다는, 라이온즈파크에 좋은 기억이 많은 만큼, 그 기억을 갖고 시즌에 임하면 내 개인 성적과 팀 성적 모두 좋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 삼성 라이온즈 팬들은 오재일 선수 영입을 절실히 원했다. 본인도 알고 있을텐데 팬들에게 정식으로 입단 인사를 해달라.

▶팬들과 만나뵙게 돼 영광이다. 대구라는 도시에서 저를 많이 환영해주시고, 저를 원한다는 걸 많이 느꼈기 때문에 이 팀을 선택했다. 팬들을 만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 제가 할 수 있는 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려서 삼성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온라인카지노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