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수능 출제위원, 외부 차단 35일 합숙기 “주식 떨어져도 매도 못해”(유퀴즈)[어제TV]

기사이미지
기사이미지
[뉴스엔 서유나 기자]

전 수능 출제위원이 외부와 완벽히 차단된 흥미진진 35일 합숙기를 전했다.

12월 30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 퀴즈’) 87회에서는 ‘시작과 끝’ 특집을 맞아 전 수능 출제위원 강상희 대표가 함께했다. 다섯 차례 수능 출제에 참여했고, 지금은 수능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는 연구소 대표를 맡고 있는 인물이었다.

이날 강상희 대표는 어떻게 ‘유 퀴즈’에 출연하게 됐냐는 질문에 “수능 출제한 지 시간이 많이 흘렀고 이제는 저를 안 부르실 것 같다. (그래서) 수능에 대해 도움이 될 만한 얘기를 말씀 드려도 되지 않나(싶어 출연하게 됐다)”고 답했다. 그가 더이상 수능 출제에 참여하지 못하는 이유는 사교육 종사자가 됐기 때문이었다.

강상희 대표는 수능 출제위원 선발조건에 대해 “전문성이 많이 요구되니 해당 전공의 대학 교수나 현직 교사 분들이어야 한다”며 자신은 당시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었다고 밝혔다. 그 외에도 수능 출제위원이 되기 위해선 3년 연속 출제해선 안 될 것, 수험생 자녀가 있으선 안 될 것 등이 있었다.

이어 강상희 대표는 수능 출제위원으로 선발되는 과정, 합숙소에 들어가는 과정도 밝혔다. 강상희 대표는 “담당 기간으로부터 위촉하고 싶은데 가능한지 연락이 온다”며 이를 받아들일 경우 “모월 모일 오시라 하면 호송차량이 있고 차를 타고 어딘가로 간다. 그러나 차를 타고 가기 때문에 풍경이 바뀌는 걸 보며 내가 어디로 가고 있구나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안대를 끼진 않냐는 질문엔 “아니다”는 답이 이어졌다.

그렇게 35일간 감금돼 출제에 매진하게 되는 위원들. 강상희 대표는 대략적으로 위원 수가 몇 명이나 되냐는 질문에 “과목별로 다른데 제가 출제를 했던 국어 영역은 출제위원만 30여 분, 검토만 20여 분. 국어만 도합 50여 분”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런 출제위원뿐만 아니라 외국인 성우, 합숙을 도와주시는 여러 분들, 가둬두는 역할을 해주시는 보안요원까지 함께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출제위원들의 쓰레기, 심지어 음식물 쓰레기까지 검사하는 역할을 한다고.

그러면서 강상희 대표는 다양한 합숙소 감금기 일화를 전했다. 웬만한 아픔은 내부에서 해결하고 피치못할 경우 병원을 가게 되도 병원에서 이름을 알려달라 하면 보안 요원이 “말씀드릴 수 없다”고 답한다고. “이름이 알려지면 유추 가능성이 조금은 있기 때문에 그런 걸 차단하기 위해서”라는 설명이었다.

이어 강상희 대표는 “국어 출제를 하다가 단어 하나가 정확한지 아닌지가 내부 자료로 판단이 불가능한 거다. 그걸 확인할 자료가 어느 교수님 연구실 책에 있다고 해서. 그 책 하나만 가져올 수 없어 교수님 연구실에 있는 책을 거의 다 가져왔다. 확인은 1분으로 끝났다”고 전했다.

또한 외부와 통화도 불가능한데, 강상희 대표는 “소수 가족에겐 비상 연락처를 알려준다. 연락이 와도 본인이 직접 통화하지 못하고 담당요원이 대리통화를 한다. 결혼한 지 얼마 안된 출제위원에게 아내가 전화를 걸었다. ‘사랑한다’하면 담당요원에 ‘사랑하신답니다’. ‘나도 사랑해’ 답하면 ‘나도 사랑한답니다’ (그렇게 말을 옮겨준다)”는 에피소드로 유재석, 조세호를 폭소케 했다.

이어 강상희 대표는 이 대리통화에선 숫자를 말하는 게 불가능하다는 규칙도 살짝 공개했다. “미리 암호화할 수 있기 때문에”라는 것. 그러면서 강상희 대표는 “밖에서 아내 분이 급하게 처리할 일이 있는데 (출제위원이) 은행 비밀번호를 안 알려주고 온 것. 그걸 물어 보려고 전화하셨는데 보안 요원이 알려드릴 수 없다고 (해서 못 알려드렸다)”는 에피소드를 풀었다. 이 외에도 주식 투자를 하고 합숙소에 들어와, 주식이 출제 기간 내내 떨어지는데도 처리하지 못해 맘고생을 한 출제위원 사연도 있었다.

이후 강상희 대표는 출제 보상에 대해 ‘사명감’에 임하는 것도 있지만 꼭 그것만으로 다 되는 건 아니지 않냐는 너스레와 함께 “과하지도 않고 적지도 않은 수준”이라고 답했다. 미소가 지어지는 정도냐는 조세호의 질문엔 “미소가 지어지지 않을 때도 있긴 했다”는 솔직한 답변이 이어져 좌중을 폭소케 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온라인카지노 서유나 stranger77@

야노시호, 하와이 해변서 자랑한 수영복 비주얼 ‘계절 역주행’[SNS★컷]
부동산 1위 비♥김태희 “남편 생활비 내고, 아내 재산 친정母 케어”
재결합 가능할까? 선우은숙,故시모 반지 돌려받고 이영하와 69금 대화까지(우이혼)
선미 “새 아버지가 피 한방울 안 섞인 우리 세남매 대학도 보내줘” 시청자도 울컥
이화선 “과거 비키니+베드신 공개→스폰서 제안 후 잠수”(밥은 먹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