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조심한다고 했는데…미안해요” 코로나19 확진 후 남긴 글

청하,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
팬카페에 직접 글 남겨
“오늘 급히 연락 받고 알아, 미안하다”

청하, 코로나19 확진 후 팬들에 글 남겨 /사진=한경DB


가수 청하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팬들에게 직접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청하는 7일 공식 팬카페에 ‘너무 미안해요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청하는 “우리 별하랑(공식 팬덤명) 제 소식 없으면 너무 걱정할까 봐 글 남긴다. 너무 미안하고 또 미안하다. 조심한다고 했는데 제가 많이 부족했나보다”면서 “저도 오늘 급히 연락 받고 이제 알았다.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어 “우리 별하랑도 조심하고 또 조심하라. 너무 걱정하지 말고 우리 곧 만나자”며 “다시 한 번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청하는 이날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는 “청하가 최근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을 인지하고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7일 오전 검사 결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카지노사이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 고품격 뉴스레터,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
▶ 네이버에서 한국경제 뉴스를 받아보세요
▶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