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강주은 아들 최유성, 입대 선택 이유 “한국어 못하지만 한국인” (밥심)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배우 최민수와 강주은의 아들 최유성 군이 군 입대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방송한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MC 강호동, 김신영, 남창희와 함께 게스트로 미스코리아 출신이자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주은은 “아들을 위해 음식을 만들려고 나왔다”라며 MC들과 함께 마카로니 치즈를 만들기 시작했다. 강호동이 “캐나다에서 많이 해 먹은 음식이냐”라고 묻자 강주은은 “그렇다. 한국에 왔을 때 외국 재료를 구하기가 쉽지 않았지만 이 요리는 해먹었다”라고 전했다.



그때 강주은과 최민수의 아들인 최유성 군이 등장했다. 아빠와 똑닮은 모습에 김신영은 “어머 최민수 씨”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유성은 군 입대를 일주일 남겨둔 상황이라고 밝혔다.

김신영이 “입대를 앞둔 마음이 어떠냐”라고 묻자 유성은 “진짜 멍하다. 친구들도 안 만나고 싶고 입맛도 없다. 게임을 원해 많이 하는데 게임도 재미가 없다. 군대 가는 꿈도 많이 꾼다”라고 말했다.

강주은은 “유성이는 한국과 캐나다, 복수국적자이기 때문에 군 입대에 대해서 본인에게 선택하라고 했었다. 근데 17살에 (가겠다고) 결정을 하더라”라고 전했다.

유성은 “한국어를 잘 못하지만 한국 사람이니까 그렇게 선택했다”라고 군 입대를 택한 이유를 밝혔다.

로얄카지노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

▶ 신민아, 검찰 송치…”업무방해죄+절도죄 수사 진행 중”
▶ 김강우, 애착 팬티 사건…”아내한테 들켜”
▶ 이승연 맞아? ‘갑상선 기능 저하증’에 살찐 근황
▶ 서강준, 故박지선과 약속 지켰다 ‘가슴 뭉클’
▶ 조윤희, 이혼 7개월만 복귀…정선희 “실물 보니 짜증”

[ⓒ 엑스포츠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카지노
온라인바카라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