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소 4000만달러’ 김하성, 류현진 뛰어넘나

내야수 김하성이 메이저리그 구단과 큰 규모의 계약을 맺을 것이라는 전망이 현지에서 제기된다. /사진=뉴스1

미국 무대 문을 노크하고 있는 내야수 김하성이 역대급’ 계약을 맺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다루는 ‘MLB트레이드루머스'(MLTR)는 김하성이 최대 5년 4000만달러(한화 약 440억원)에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다른 분석 사이트 ‘팬그래프닷컴’도 최근 김하성이 미국 야구에 대한 경험만 있었다면 최대 1억달러(약 1100억원) 규모의 계약도 가능했다며 “김하성을 5000만달러(약 550억원) 미만으로 영입하는 건 대박 계약을 하는 것”이라고 극찬했다.

이같은 고평가는 공수에서 보여준 꾸준한 활약에 기인한다. 2014년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에서 프로에 데뷔한 김하성은 KBO리그에서 7시즌을 뛰며 리그 최고의 거포 유격수로 올라섰다.

김하성은 KBO리그 통산 총 891경기에 출전해 133홈런 575타점 0.294의 타율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138경기에 출전해 커리어 최초로 단일 시즌 30홈런을 달성했다. 주 포지션인 유격수를 비롯해 내야 전 지역을 커버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으로 평가된다.

만약 김하성이 4000만달러 이상의 계약을 맺으면 역대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미국으로 건너간 선수들 중 가장 큰 규모가 된다. 현재까지 한국 선수들 중 포스팅에서 최고액을 받은 선수는 지난 2013년 LA 다저스와 6년 3600만달러(약 396억원)에 도장을 찍었던 류현진이다.

김하성은 한국시간으로 다음달 2일 오전 7시까지 메이저리그 구단들과 협상을 벌일 수 있다. 현재 류현진의 소속팀인 토론토 블루제이스를 비롯해 텍사스 레인저스 등 복수의 구단이 김하성에게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카지노사이트 안경달 기자 gunners9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