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3위 추락” 코로나, 배달음식 순위도 뒤집었다

집밥 수요 증가 한식 2위·디저트 4위 약진…1위는 버거


[헤경DB]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배달 음식 순위가 뒤집혔다. 집밥 수요 증가로 ‘간판’ 배달음식인 치킨이 3위로 밀려나고 한식이 2위에 등극했다. 1위는 버거였다.

11일 배달 대행업체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배달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음식 배달 순위는 ‘버거, 한식, 치킨, 디저트, 분식’ 순으로 나타났다.

2018∼2019년 음식 배달 건수 ‘톱 5’ 메뉴가 ‘버거, 치킨, 한식, 분식, 디저트’ 순이었던 것에 비하면 한식과 디저트가 약진한 것이다.

한식 비중은 2019년 10%에서 지난해 15%로 커지면서 치킨을 제치고 2위를 차지했다. 디저트 비중은 같은 기간 8%에서 11%로 커지며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메쉬코리아는 “한식과 디저트의 약진은 코로나19로 집에서 식사하는 횟수가 늘어난 것이 가장 큰 원인”이라며 “국·탕·찌개·반찬류 등 한식 상품 수요가 많아졌고, 커피 전문점 취식 제한 등으로 카페 디저트류 수요도 지속해서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메시코리아 제공]

다양한 상품을 살 수 있는 편의점의 주문 배송 건수는 지난해에 전년보다 212% 급증했다.

특히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야간 배송은 434% 폭증했다. 전체 편의점 주문 가운데 야간 주문이 차지하는 비중이 12%에 달했다.

온라인바카라


[3개월 후 당신의 미래가 궁금하다면 지금 확인하세요!]

[베스트 클릭! 헤럴드 경제 얼리어답터 뉴스]
▶ ‘댓글순위 조작혐의’ 김경수 “특검 주장 왜 말 안 되는지 밝힐 것”
▶ 코로나에 장마까지…식품·음식 배달 50% 이상 증가
▶ [속보] 대법원 “전교조는 합법…법외노조 통보 위헌”
▶ 진중권, ‘증언 거부’ 조국에 “공인 책임보다 개인 권리 챙겨”
▶ 수도권 전셋값 급등 언제까지…인천은 상승폭 더 커져
▶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세 사라지고 모두 월세 사는 세상 올까? (feat.성시경 쇼)
▶ 내일 중부지방 최대 500㎜ 이상 폭우…남부지방은 잦아들어
▶ 소모임 집단감염 느는데 관리·감독 ‘한계’…”생활방역 절실”
▶ IMF, 실물경제·금융시장 ‘괴리’ 경고…“자산가치 조정 위험”
▶ 집값반등 시작되나…주택가격전망 반년만에 상승전환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