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KTX 햄버거 진상 고객에 날선 비판 “추하고 꼴사납다”(전문)

기사이미지
[뉴스엔 김노을 기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긴 ‘KTX 햄버거 진상 고객’을 언급하며 씁쓸함을 내비쳤다.

허지웅은 3월 4일 개인 SNS를 통해 “요즘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다. KTX 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 돌아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오래 전에는 이런 말을 종종 보고 들었다”며 “나이든 자들이 내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고 그 자식들이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는 동안 우리 공동체의 가장 나쁜 맨얼굴을 보게 된다”고 꼬집었다.

또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허지웅의 이 같은 일침은 지난달 28일 KTX 열차 내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햄버거를 취식한 20대 여성 A씨으로부터 비롯됐다.

A씨는 마스크를 벗고 초코케이크를 먹다가 승무원에게 1차 제지를 받았지만 이후 햄버거까지 먹었다. 이에 다른 승객들이 항의하자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구인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면서 폭언과 협박을 했다.

결국 코레일은 A씨를 감염병 예방 위반 혐의로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고소했다.

다음은 허지웅 글 전문이다.

요즘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 라는 말입니다. KTX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 라는 말이 돌아왔습니다.

오래 전에는 이런 말 종종 보고 들었지요. 그런데 그때도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말은 말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낯부끄워서 많이 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나이든 자들이 내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고 그 자식들이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는 동안 우리 공동체의 가장 나쁜 맨얼굴을 보게 됩니다.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의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습니다.

타고난 운을 고맙게 생각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스스로를 가다듬지 않는다면 그런 사람의 앞으로의 인생에 가장 빛나는 성과란 고작해야 삼루에서 태어났다는 것 뿐일 겁니다.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합니다. #허지웅쇼 #sbs라디오

(사진=허지웅 SNS)

슬롯사이트 김노을 wiwi@

송경아 “이효리 부부 살았던 집 계약, 직접 인테리어”비출 때마다 감탄(맘카페)[오늘TV]
‘거액 전신성형’ 데미 무어, 또? 달라진 미모 근황
오윤아 “단독주택 이사 첫날, 홀라당 태울 뻔…액땜했다” (Oh!윤아TV)
‘전참시’ 비♥김태희 집 공개, 초호화 체력단련실에 필라테스 기구까지[결정적장면]
한남동 사는 ‘민효린♥’ 태양, 비온 뒤 눈부신 한강뷰 공개 ‘그림같네’ [SNS★컷]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온라인바카라
온라인카지노
슬롯사이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