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접종, 서울대병원장 “안전성 믿어…불안해할 필요 없다”

김연수 원장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믿음…모든 백신은 근거 있는 제품”

(서울=연합뉴스)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백신 자체 접종이 실시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이날 총 50여 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2021.3.4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안전성에 대한 믿음 갖는 게 중요하다. 모든 백신은 근거가 있는 제품이다. 특별히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

서울대학교병원이 4일 국내 ‘빅5’ 상급종합병원 중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서울대병원의 1호 접종자인 김연수 원장은 접종 후 “특별한 이상반응은 없다”며 “백신에 대한 근거 없는 불신을 없애는 게 중요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접종은 김 원장 등 주요 보직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해 서울대어린이병원 지하 1층 임상강의실에서 진행됐다.

김 원장과 정승용 부원장 등은 이날 오전 8시 53분께 서울대어린이병원 지하 1층 임상강의실에 도착해 예진표를 작성하고 접수한 뒤 체온 등을 확인받았다.

서울대병원의 백신 접종은 ▲ 예진표 작성 ▲ 접수 ▲ 예진 ▲ 접종 ▲ 접종 후 대기 등 5단계로 진행된다.

김 원장은 강의실에 입장해 왼쪽에 마련된 데스크에서 의료진으로부터 예진을 받았다. 긴장하지는 않았는지, 컨디션은 괜찮은 지 등을 문진하고 접종 후에는 이상반응을 확인하기 위해 15분 이상 머무르라는 당부가 이어졌다.

이후 오전 8시 57분께 흰 가림막으로 분리된 접종구역에 도착해 대기했고 9시 접종이 이뤄졌다. 이때 김 원장은 “찔렀나?”라고 반문한 뒤 “하나도 안 아픈데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접종 후에는 접종 사실을 등록하고,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15분간 머물렀다.

김 원장은 접종 후 대기하는 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바늘이 들어간 줄도 몰랐다”며 “예상했던 것보다는 통증없고 별다른 증상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먼저 맞는 게 서울대병원 직원들의 불안을 해소하지 않겠느냐며 “백신의 장점이 크고, (접종은) 일상으로 돌아가는 첫걸음인 만큼 국민들도 신뢰를 갖고 접종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에서는 8천900여명 직원 중 95%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동의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대학교병원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백신 자체접종이 실시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한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주입하고 있다. 2021.3.4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김 원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보도된 데 따라 국민들이 불안을 호소하는 데 대해서도 믿음을 가져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그는 “백신이 이상반응을 일으킬 것으로 생각하지 않으며, 특정 제품에 대해 불안해 할 필요도 없다”며 “국민들도 믿고 맞아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랍에미리트(UAE)에 있는 병원에서는 현지 정책상 시노팜 백신을 접종했다”며 “우리 직원들이 150명 정도 가 있어서 접종했는데, 접종 끝나고 자체 항체 검사에서 높은 효과를 나타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장은 이날 대외활동을 축소하고 과격한 활동을 삼가며 사무실에서 업무에 집중할 계획이다.

그는 대기하던 중 서울대병원 직원으로부터 어떤 백신으로 접종받았는지와 2차 접종 날짜가 담겨 있는 접종확인서를 배부받았다. 김 원장의 2차 접종 예정일은 4월 29일이다.

서울대병원은 이날부터 열흘간 직원 8천300명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치료를 담당하는 의료진 등 340여명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다. 화이자 백신은 다음 주께 입고될 예정이다.

코인카지노 jandi@yna.co.kr

(서울=연합뉴스) 의료진 대상 코로나19 백신 자체 접종이 실시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접종을 마친 의료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날 총 50여 명의 의료진이 백신을 접종했다. 2021.3.4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 지수, 학폭의혹 인정하고 사과…’달뜨강’은 어떻게 되나
☞ 김윤상 SBS 아나운서, 음주운전 입건…주차장 벽 들이받아
☞ ‘소주 두 병에 번개탄을?’ 소중한 생명 살린 마트 주인 ‘눈썰미’
☞ 하리수, 변희수 전 하사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집 가려다 실수로…전동휠체어 타고 고속도로 진입한 80대
☞ 테슬라 머스크 아내, 20분만에 65억원 벌었다
☞ 제네시스가 우즈 차사고 규명할까…블랙박스 확보
☞ 김보연 “‘결사곡’ 팜므파탈? 원래 사랑은 60대에 하는 것”
☞ “아이들 타고 있는데” 차에 벽돌 던지고 달아난 오토바이
☞ ‘다 잘될거야’…미얀마 시위서 숨진 19세 소녀의 메시지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로얄카지노
더킹카지노
더존카지노
파라오카지노
슬롯나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