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POINT] ‘9골 10도움’ 케인+’10골 4도움’ 손흥민, 이 조합은 미쳤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공격 포인트 1위가 해리 케인이고, 2위가 손흥민이다. 토트넘의 이 조합은 정말 위력적이다.

토트넘 훗스퍼는 13일 오후 11시 1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에서 크리스탈 팰리스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11경기 무패(7승 4무)를 이어가며 선두를 유지했지만 리버풀의 추격을 받게 됐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개막전 에버턴 패배 이후 무패의 흐름을 이어가고 있었던 토트넘은 이번에도 손흥민과 케인 듀오를 공격진에 가동했고, 팰리스의 두터운 수비벽을 뚫기 위해 공격적인 베르바인, 은돔벨레를 2선에 배치해 손흥민과 케인을 지원 사격하게 했다.

그러나 팰리스의 수비벽은 두터웠고, ‘에이스’ 자하를 중심으로 한 역습은 날카로웠다. 여기에 팰리스의 수문장 과이타의 선방쇼가 펼쳐지면서 토트넘은 팰리스를 뚫지 못했다. 전반 17분 오리에의 크로스가 굴절돼 흘렀고, 은돔벨레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과이타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이어 전반 18분에는 레길론이 오른발로 감았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넘겼다. 과이타의 선방이 계속됐다. 전반 19분 코너킥 상황에서 케인이 헤더를 연결했지만 이번에도 과이타에게 막혔다.

답답한 흐름에서 이번에도 빛난 콤비는 손흥민과 케인이었다. 전반 23분 손흥민이 내준 패스를 케인이 먼 거리에서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고, 과이타 골키퍼의 손을 맞고 들어갔다. 손흥민의 도움, 케인의 득점. 이번 시즌에는 주로 반대의 상황이 펼쳐졌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케인이 해결사로 나섰고, 손흥민이 도움을 기록했다.

비록 후반에 팰리스의 슐럽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비겼지만 이번에도 토트넘을 살린 것은 케인과 손흥민이었다. EPL 공격 포인트 1,2위가 모두 토트넘에 있다. 현재 케인은 9골 10도움을 기록하며 총 19개의 공격 포인트를 올리며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손흥민이 10골 4도움으로 2위다.

득점, 도움 랭킹 모두 상위권이다. 득점에는 손흥민이 공동 2위, 케인5위고, 도움 순위에서는 케인이 1위, 손흥민이 공동 4위다. 득점과 도움 랭킹에서 TOP 5안에 손흥민과 케인이 모두 포함된 것이다. 그야말로 미친 조합이고, 토트넘의 선두 질주를 이끌고 있다.

로얄카지노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