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에 외국인 5명이나 보낸 2019년 메츠…”나중엔 누가?”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MLB) 한 팀에서 2년 만에 5명의 KBO 리그 외국인 선수가 나오게 됐다.

 

메이저리그 이적 소식을 다루는 ‘MLB트레이드루머스’는 12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우완투수 워커 로켓이 두산 베어스와 1년 계약에 합의하고 메디컬 체크만 남았다고 전했다.

 

196cm의 장신 투수인 로켓은 투심 패스트볼과 커터 등 변형 패스트볼과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던지는 선수다. ‘스탯캐스트’상에서 로켓의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약 93마일(약 149.7km/h) 정도이다.

 

로켓은 2019년부터 올해 9월까지 뉴욕 메츠에서 뛰었다. 메이저리그 통산 20경기에 등판한 로켓은 메츠에서 가장 많은 11경기에 등판, 2승 1패 평균자책 7.63을 기록했다.

 

그런데 로켓이 뛰었던 2019년 메츠에서만 5명이 KBO 리그로 이적했다고 한다. 메이저리그 컨텐츠를 주로 다루는 SNS 채널인 ‘세스페데스 패밀리 바비큐’는 23일 로켓의 두산 입단 소식을 공유하면서 이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세스페데스 패밀리 바비큐’에 따르면 지난해 드류 가뇽(전 KIA 타이거즈), 크리스 플렉센(전 두산), 애런 알테어(NC 다이노스) 등 3명의 선수가 한국으로 건너갔다. 여기에 올해는 이미 윌머 폰트가 SK 와이번스와 계약했고 로켓마저 한국행을 앞두고 있다. 당시 메츠 감독이었던 미키 캘러웨이는 2005년부터 3시즌 동안 현대 유니콘스에서 몸담기도 했다.

 

이런 사실을 소개하면서 ‘세스페데스 패밀리 바비큐’는 “다음은 어떤 2019년 메츠 투수가 이적하게 될까. 폴 시월드? 팀 피터슨? 제이콥 디그롬? 스티븐 노고섹? 크리스 마자?”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사실상 플렉센의 후임으로 가게 된 로켓은 실제로 플렉센과 가까운 사이라고 한다. 같은 나이에 메츠에서 함께 뛰었고 에이전트도 같다. ‘엠스플뉴스’의 취재에 따르면 로켓은 KBO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메이저리그에 복귀한 플렉센을 보면서 한국행을 긍정적으로 검토했다고 한다.

 

카지노게임사이트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예능 출연’ 배지현이 전한 #♥류현진 닮은 둘째 #결혼생활

▶흥국생명 이은지, 매력적인 눈웃음 자랑하는 ‘군살 Zero 치어’

▶’람보르미니 표!’ 주루, 수비 노하우 대공개! [스톡킹 박해민 편]


[엠스플 인기뉴스]

◈ 윤보미·유아·츄, 2020 KBO 마운드 빛낸 ‘아이돌 시구’

◈ ‘골퍼 변신’ 윤석민, 깜짝 예능 출연…미모의 아내+아들 공개

◈ 정용검, 연봉 2배 주면 OO? NS 근황은요!? [엠스플에 물어봐]

◈ 2021년엔 드디어 (박)소현 언니에게 핑크빛이…?! [비디오스타]

◈ 미즈비키니 그랑프리 권예지, 아찔한 S라인 몸매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