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우승의 주역 헥터, 대만에서 뛴다. 소사와 한솥밥

KIA에서 뛰었던 헥터 노에시가 2021시즌 대만에서 뛴다.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KIA 타이거즈에서 외국인 에이스로 활약했던 헥터 노에시(33)가 대만에서 뛴다.

대만언론 애플데일리는 헥터가 대만프로야구 푸방 가디언스에서 뛰게 됐다고 보도했다. 푸방 구단은 올시즌 15승을 거둔 헨리 소사와 재계약할 예저이라 헥터와 소사가 한솥밥을 먹게 됐다.

헥터는 한국 야구팬들에겐 반가운 인물이다. 특히 KIA팬들이 사랑한 투수였다. 헥터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KIA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2016년15승(5패)을 거둔 헥터는 2017년엔 양현종과 함께 나란히 20승을 거둬 공동 다승왕에 올랐다. 헥터의 맹활약에 힘입어 KIA는 2009년 이후 8년만에 정규시즌과 한국시리즈 통합우승을 이뤘다. 2016년 206⅔이닝, 2017년에 201⅔이닝을 던졌던 헥터는 2018년엔 피로도가 쌓였는지 부진했다. 11승10패, 평균자책점 4.60을 기록했다. 결국 KIA는 헥터와의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

3년간 90경기서 582⅓이닝을 던져 46승20패, 평균자책점 3.79의 좋은 성적을 남겼다.

2019년 미국으로 돌아간 헥터는 마이애미 말린스에서 뛰었지만 3패에 평균자책점 8.46으로 부진했고, 올해는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로 이적했으나 메이저리그에서 뛰지는 못했다.

시즌 뒤 자유계약 선수가 된 헥터는 대만 팀들의 러브콜을 받았고, 경쟁 끝에 푸방 유니폼을 입게 됐다.

대만 프로야구에 한국에서 뛰었던 외국인 선수들이 많이 활약하고 있는 상황. 헥터가 소사와 함께 내년에 어떤 성적을 거둘지 기대를 모은다.
로얄카지노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바카라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룰렛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