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최고의 수상소감’은 윤여정…”딱딱한 시상식장 뜻밖의 선물”

뉴욕타임스(NYT)가 26일 ‘2021 오스카 최고와 최악의 순간들’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날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을 ‘최고의 수상 소감’을 한 수상자로 선정했다./NYT캡처

뉴욕타임스(NYT)는 26일(현지 시각) ’2021 오스카 최고와 최악의 순간들(The Best and Worst Moments of the 2021 Oscars)’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날 미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윤여정을 ‘최고의 수상 소감(Best All-Around Acceptance Speech)’을 한 수상자로 선정했다. ‘최고의 수상 소감상’이 있었다면 윤여정이 2관왕을 차지했을 것이란 우스갯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유력 현지 언론이 실제로 그의 수상 소감이 최고였다고 평가한 것이다.

NYT는 “윤여정은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과) 비슷하면서도 더 강한 코미디적 활력(comic energy)을 불어넣었다”며 “몹시도 딱딱했던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뜻밖의 선물이었다”며 찬사를 보냈다. 윤여정은 앞서 열린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는 “고상한 체한다고 알려진 영국인들에게 좋은 배우로 인정받아 의미가 있다”는 여우조연상 수상 소감으로 박수를 받았다.

윤여정의 소감에서 가장 유머러스한 장면으로는 그가 영화 ‘미나리’ 제작자이자 자신을 수상자로 호명한 브래드 피트에게 “미스터 브래드 피트, 마침내, 만나서 반갑다. 저희가 영화 찍을 때는 어디 계셨었나요?”라고 농담을 던진 것을 들었다.

진심과 재미가 어우러졌다는 평가도 했다. NYT는 윤여정이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엄마가 열심히 일했습니다. 이게 그 결과입니다“라고 말한 것이나 다른 경쟁 후보들을 향해 “오늘 밤 저는 그냥 여러분보다 운이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국이 한국 배우를 환대하는 방식인지도 모르겠네요.”라고 말한 것에 특히 주목했다.

NYT는 이날 ‘오스카를 받기 한참 전부터 윤여정은 한국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별도의 서울발 기사를 게시해 윤여정의 인기 비결을 조명했다. 이 기사는 윤여정의 인생 스토리를 소개하며 그가 독립적인 여성의 이미지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의 성공은 외모가 평범하고 목소리가 매력적이지 않다는 남성 프로듀서들의 편견을 깨뜨렸다”고 했다.



[조선닷컴 바로가기]
[조선일보 구독신청하기]


이벌찬 기자 bee@chosun.com 오경묵 기자 note@chosun.com

로얄카지노
더킹카지노
더존카지노
파라오카지노
슬롯나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