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손예진♥현빈 열애 3일째, 父와 붕어빵 외모에 끌렸나…亞 들썩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공개열애에 온라인이 3일째 들썩이고 있다.

1일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와 손예진 소속사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이 작품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됐고 드라마 종영 이후 연인관계로 발전했다”고 밝혔다.

손예진은 자신의 SNS에 “처음으로 일이 아닌 개인적인 이야기로 여러분 앞에 서려니 왜 이토록 부끄러운걸까.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여러분께 무슨 말이라도 해야될 것 같아서 어색하고 이상하고 그렇다. 좋은 사람을 만날 수 있음에 감사드리고 예쁘게 잘 가꿔가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현빈과 손예진은 지난해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호흡을 맞춘 뒤 감정이 싹터 8개월 째 열애를 이어오고 있다. 두 사람은 골프 데이트를 즐기며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로써 현빈과 손예진은 3번의 열애설 끝에 공개 연인이 됐다.

 

두 사람은 2018년 9월 개봉한 범죄 영화 ‘협상’에서 호흡을 맞춘 것을 계기로 첫 번째 열애설에 휘말렸다. 2019년 1월에는 미국 LA의 한 마트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돼 두 번째 열애설이 제기됐다. ‘사랑의 불시착’ 이후에는 결혼설까지 대두됐다. 그러나 양측은 “절친한 사이일 뿐 열애는 사실 무근”이라며 선을 그어왔다.

일과 사랑을 다 잡은 톱스타 커플에 축하인사도 이어지고 있다.

손예진과 평소 절친한 사이인 배우 이민정과 이정현 등은 하트 이모티콘을 댓글로 남기며 응원 메시지를 전했고, 한국은 물론 중국 일본 등 아시아 팬들도 줄줄이 축하 인사를 건넸다.

특히 손예진의 가족사진이 다시 재조명되며 눈길을 끌었다. 과거 방송을 통해 공개된 손예진의 가족사진에 담긴 부친의 외모가 현빈과 똑 닮았던 것. 이에 팬들은 ‘천생연분’이라며 톱스타 커플의 탄생을 축복했다.


모바일카지노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룰렛사이트
모바일카지노
모바일바카라
카지노게임사이트
우리카지노

답글 남기기